컨텐츠 바로가기
68947113 0232021062268947113 01 0102001 politics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24339288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중미 8개국' 화상 정상회의에 초청된 文대통령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5일 코스타리카 대통령 초청으로 정상회의 참여…중남미 지역 첫 다자 정상회의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이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5일 코스타리카 등 중미 8개국 통합체제인 시카(SICA)와 화상 정상회의를 진행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시카 의장인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 초청으로 오는 25일 화상으로 제4차 한-시카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말했다.


시카는 중미 8개국의 정치·경제·사회·문화 통합과 발전을 위한 지역협의체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의장국인 코스타리카와 회원국인 벨리즈, 도미니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정상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대변인은 "시카 회원국은 전통적인 우방으로 중미 지역은 북-남미를 잇는 지리적 경제적 요충지이자 우리 기업들이 미주 시장에 진출하는 거점"이라며 "시카와의 협력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제1차 한-시카 정상회의 25주년이자 중미 독립 20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시카 출범 30주년을 기념하는 해이기도 하다. 2010년 제3차 한-시카 정상회의 이후 11년만에 개최되는 행사이다.


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중남미 지역과의 첫 다자 정상회의로 문 대통령과 시카 회원국 정상들은 코로나19 이후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경제회복과 한-시카 미래 비전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중남미는 2020년 우리나라 해외건설수주 비중에서 약 20% 차지하는 지역이다. 코스타리카 광역수도권 전기열차 사업, 도미니카 천연가스 복합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에 한국 기업들이 관심을 갖고 있어 이번 정상회의가 세일즈 외교로 활용될 것이란 관측도 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그동안 한-시카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인적교류 강화, 녹색디지털 전환에 기반한 포괄적 협력 확대, 시카 지역의 코로나19 극복과 경제사회 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 등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설명하고 시카의 지지 당부할 예정"이라며 "신흥 유망 시장인 시카 지역과의 실질 협력을 강화하고, 중남미 지역으로 외교지평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