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4370 0562021062268944370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56 세계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24335507000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장모 측 “주가조작 사실 아냐…허위사실, 저급한 정치공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장모 측 “강력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

세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와 함께 장모 최모씨도 관여했다는 의혹을 검찰이 들여다보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22일 나왔다. 최씨 측은 입장문을 내고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한 언론은 김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정용환)가 최근 최씨가 해당 의혹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건은 과거 2010~2011년쯤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시세조종으로 주가를 인위적으로 올렸고, 이때 김씨가 소위 ‘전주’로 참여했다는 의혹이다. 이 매체는 당시 최씨가 도이치모터스 등기이사였던 A씨와 함께 공모한 것으로 의심할 만한 정황을 검찰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최씨 측 변호인을 맡고 있는 손경식 변호사는 입장문을 내고, “최씨는 도이치모터스 관계자는 물론 그 누구와도 주가조작을 공모하거나 이에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음을 명백히 밝힌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강력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작년 3월부터 서울중앙지검이 1년4개월이나 수사하고도 주가조작 자체가 인정되지 않아 수사팀이 주가조작으로 누구도 기소를 못하고 공소시효를 넘긴 사안”이라며 “주가조작이라면 수사팀이 왜 최씨에 대한 소환조사조차 하지 못하고 공소시효를 넘겼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또 “작년 3월 뉴스타파, MBC 보도에 따른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과 본건은 등장인물이 다른 별건 수사”라며 “기사 내용 자체로도 윤 전 총장이 결혼하기 전일 뿐 아니라 이미 수사팀이 공소시효를 도과시켜 조사 가능성조차 아예 없어진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최근 ‘윤석열 X파일’ 등 괴문서가 유포된 것에 바로 연이어 검찰발 허위 기사가 보도된 것에 대해 검찰이 저급한 정치공작에 이용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강력히 의심된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절차에 따라 수사 중이라는 것 외에 자세한 수사 내용에 대해선 확인해주기 어렵다”면서도 “별건 여부나 공소시효 등은 평가나 판단의 문제”라고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