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총선 이모저모

윤건영 "日, 회담 일방적 취소...韓 때리면 총선 유리하다 보는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성진 기자]
머니투데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12.13/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 당시 한일 정상 간 약식 회담이 취소된 데 대해 "본질은 일본 국내 정치 요인 때문"이라며 "한국을 때리는 게 올 가을 총선과 (자유민주당) 총재 선거에 유리하다 보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윤 의원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서 한일 회담에 관해 "일본 측의 일방적 취소로 결국 진행되지 못한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 "표면적으로 일본 정부는 독도수호훈련을 핑계대고 있다"면서도 본질은 일본의 국내 정치라고 지목했다.

윤 의원은 "우선 지금 일본 내 극우적 분위기가 워낙 강하다"며 한국과 대립해 지지를 결집하려는 정치적 계산이 있다고 해석했다.

또 "정서적으로 언제나 자신들 아래에 있다 생각했던 우리나라가 코로나19 방역에 앞서가고 G7 회의에 초청받는 모습들이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반면 일본은 당장 도쿄올림픽 개최 걱정하는 상황"이라며 "그래서 회담에 더 나서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고 분석했다.

김성진 기자 zk00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