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9449 0012021062168929449 05 0507001 sports 7.1.3-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79320000

체인지업 못 믿어…광속구로 6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류현진, 볼티모어전 ‘7이닝 1실점’

주무기 불안에 속구·커터로 극복

토론토 불펜 흔들렸지만 7 대 4 승

[경향신문]

경향신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1일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선발로 등판해 6회 공을 던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토 류현진(34)이 주무기 체인지업 없이도 승리를 따냈다. 체인지업의 제구가 완벽하지 않은 가운데 속구와 커터로 볼티모어 타선을 막아냈다. 에이스의 호투 속에 공수에서 동료들의 도움도 결정적이었다.

류현진이 21일 캠든 야드에서 열린 볼티모어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3안타 1실점으로 틀어막고 팀의 7-4 승리를 이끌어 시즌 6승(4패)째를 따냈다. 볼넷 1개를 내줬고 삼진은 4개를 잡았다. 투구수는 100개였다. 류현진이 올 시즌 7이닝을 소화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류현진의 호투 속 토론토는 5연패 뒤 2연승을 이어갔다.

투구 결과는 완벽에 가까웠지만 류현진은 여전히 자신의 주무기 체인지업에 대한 불만을 나타냈다. “스트라이크와 볼의 차이가 너무 크다. 아직 제구가 완벽하지 않다”는 설명이다. 이날 유일한 실점이었던 1회 1사 뒤 트레이 맨시니에 맞은 홈런도 체인지업이 가운데 낮은 코스로 몰리는 바람에 맞았다.

류현진은 앞선 3번의 등판에서 썩 좋지 않았다. 류현진은 시즌 첫 10번의 등판에서 평균자책이 2.62였지만 주무기 체인지업이 무뎌지면서 3경기 평균자책이 6.11이나 됐다.

같은 기간 9이닝당 삼진 역시 8.95개에서 3.57개로 뚝 떨어졌다. 최근 3경기 9이닝당 볼넷 4.08개는 가장 류현진답지 않은 결과였다.

류현진은 체인지업 제구를 잡기 위해 평소 하지 않는 불펜 투구 훈련도 했다.

류현진은 “지난 경기를 마친 뒤 체인지업의 제구를 잡기 위해 불펜투구도 했는데, 아직 완벽하지 않은 것 같다”며 “현재 체인지업은 스트라이크와 볼의 차이가 크다. 어떤 수를 쓰더라도 (제구를) 잡겠다. 항상 영상을 보면서 연구한다. 후반에는 괜찮은 체인지업이 몇 개 들어갔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평균 구사율 29.1%인 체인지업의 비중을 17%로 줄였다. 투구수 100개 중 포심이 43개, 커터가 24개였다. 헛스윙을 만들어내는 것은 물론, 상대 타구를 약하게 만드는 체인지업을 봉인하고도 속구와 커터의 제구를 바탕으로 볼티모어 타선을 틀어막았다.

류현진의 호투 속에 팀 타선이 공수에서 에이스를 도왔다. 3루수로 나선 산티아고 에스피날은 몇 차례의 호수비로 류현진을 도왔고, 1루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는 3회 세드릭 뮬린스의 2루 땅볼 때 2루수 마커스의 시미언의 악송구를 온몸을 던져 버티며 잡아내는 호수비를 보였다. 팀 타선 역시 0-1로 뒤진 5회초 5안타를 몰아치며 4점을 뽑아 경기를 뒤집었다. 이날 류현진과 배터리를 이룬 포수 리스 맥과이어는 2루타 3개 포함 5타수 4안타 2타점 맹활약을 펼치며 류현진 승리에 가장 큰 도움이 됐다.

최근 토론토의 큰 약점이었던 불펜은 이날도 흔들렸다. 6-1로 앞선 8회 등판한 트렌트 손튼은 홈런 2방을 맞아 6-4까지 쫓겼지만 9회 타일러 챗우드가 잘 막아내 승리를 지켰다.

류현진은 경기 뒤 “최근 팀 분위기는 다시 좋아졌다. 다들 이기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전날(20일) 역전승의 기운이 오늘까지 이어졌다. 다음주에도 이 기세 이어갈 것 같다”며 에이스다운 다짐을 보였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 [2021경향포럼] 탄소중립을 위해 필요한 혁신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