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4944 0292021062168904944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04020000

'티키타카' 유진→린x하동균x김필, 귀호강 라이브.. 시즌1 종료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전미용 기자] 유진, 린, 하동균, 김필이 티키타카를 빛냈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 '티키타카'에서는 유진, 린, 하동균, 김필이 시즌 1을 빛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티키타카 멤버들은 SBS탄현센터를 찾았고 게스트인 유진이 등장했다. 김구라는 "드라마 찍는 도중에 시간 내주셔서 감사하다"며 인사를 건넸고 탁재훈은 "여전히 튀어나온 이마가 귀엽다"며 친근함을 드러냈다.
유진은 "오늘 목적지는 목동이다. 제가 준비해둔 선물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목동으로 향했다. 규현은 "얼마 전 봉태규 씨 나왔다. 아역들은 SES 노래를 불렀다"고 이야기했고 유진은 "봤다. 너무 예쁘고 풋풋하다"며 미소지었다.

김구라는 "4년의 공백기를 깨고 하게 된건데 김순옥 작가 작품 쉽지 않았을 텐데?"라며 궁금해했고 유진은 "솔직히 자신이 없었다. 대본은 재밌는데 세더라. 그리고 이 역이 저랑 안 맞는다고 생각해서 직접 만나 말씀을 드렸는데.. 오히려 그래서 캐스팅해준 거라고 해서 그 순간 용기가 났다. 저도 새로운 이미지를 갈망했는데 이게 기회가 될 수 있겠구나 싶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규현은 "반전의 반전이 심한데 개인적으로 반전이라고 생각한 장면은"이라고 질문했고 유진은 "제가 범인이었다는 게 충격이었다. 미리 대본을 주지 않는다. 진짜 정말 모르고 있다가 한 두명 씩 저를 의심했다. 저희끼리 모이면 '들은 거 있어?'이라는 대화를 한다"고 대답했다.

이어 "시청률을 떠나서 전국민이 열광해주시지 않냐. 정말 온몸으로 느낀다. 저를 몰랐던 어린 친구들이 제 팬이 된 친구들이 많더라. 이후 제가 S.E.S 멤버였다는 걸 알더라"고 이야기했다.

OSEN

"피부가 너무 좋다", "예전하고 그대로일 수 없는데 수술한 거지?"라는 짓궂은 질문에 유진은 "사실 전에는 자신이 있었는데 40이 넘어가면서 웃는 게 겁이 난다. 요즘 최대한 가장 많이 하는 건 팩이다. 1일 1팩을 한다. 팩을 좀 드리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아이들이 엄마가 배우라는 사실을 아냐는 질문에 "첫째는 안다. 모를 거라고 생각했는데 어느 날 '엄마가 오윤희지'라고 하더라"고 대답했다.

김구라는 "맞벌이를 안하겠다고 하던데.. 지금 맞벌이 아닌 거냐"며 남편 기태영을 언급했다. 이에 유진은 "맞벌이는 아니다. 동시에 일을 하고 있지 않아서.. 동시에 작품을 하게 되면 아이들을 남한테 맡겨야 하니까 오빠가 1년 동안 작품을 못하고 있다. 저는 완전 든든하다"며 대답했다.

"BTS에 푹 빠져 있다던데?"라며 규현이 질문하자 "안 좋아하는 사람도 있냐? 사실 처음 빌보드 수상할 때 알게 됐다. 그때 상당히 놀랐다. 우리나라 가수가? 1세대로서 격세지감이 확 들었다. 부러움 반, 자랑스러움 반, 그 후 노래를 자주 즐겨 듣는다. 버거도 나왔다는 게 충격이다"며 BTS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열창했다.

이후 린, 김필, 하동균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탁재훈은 "역대급 라인업이다"며 흥분했고 규현은 셋이 친해진 계기를 궁금해했다. 이에 린은 "하동균 씨랑은 같은 소속사였다. 정말 친한 찐친이다. 필 씨는 함께 음악 방송을 했는데 같은 팀이었다"고 대답했다.

김구라는 김필을 보며 "할아버지가 유명한 분이시다. 작곡가 김인배 씬데 그 모습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규현은 린에게 "중국에서 입국 심사 없이 들어갔다고?"라고 물었다.

OSEN

이에 린은 "ost가 워낙 유명해서. k-드라마 덕분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드라마 ost 참여시 저는 남자 배우를 본다. 팬심이 있으면 더 감정이 사니까. 김수현 씨 예전부터 참 좋아했다"고 이야기했다.

이후 린은 드라마 명곡들을 연이어 불렀다. 탁재훈은 "어쩜 이렇게 잘 부르냐. 유전자가 타고 났다"고 말했고 하동균 역시 "옆에서 들으면 주눅든다"고 이야기했다. 음문석은 "감정 훈련할 때 린 선배님 노래 들으면서 한다"고 덧붙였다.

김필은 "응답하라에서 청춘을 리메이크해 불렀다. 제가 그 당시 갑자기 주목을 받아서 되게 여러 감정이 들었는데 그때 청춘을 그 마음으로 불렀다"고 대답했다. 이어 '청춘'을 감미롭게 열창했다.

규현은 하동균에게 "교수님이라고. 후배들한테 린 씨 노래를 시킨다고?"라며 궁금해했고 하동균은 "훌륭한 여자 보커들이 많지만 제 기준에서는 린 씨가 가장 잘한다고 생각해서 많이 부르게 한다"고 대답했다.

이어 "아이유 음악 선생님이었다고??라며 질문했고 하동균은 "선생님이라기 보다 중학교 때 작업실을 함께 썼다. 그때 함께 있던 사람들이 하나씩 하나씩 알려줬다. 지금도 연을 이어가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하동균은 "공황장애, 우울증이 심했는데 어머니가 저 때문에 많이 힘들어하시더라. 그 순간부터 모든 걸 극복하려고 노력했다. 지금 많이 괜찮아졌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후 우울한 시절 항상 들었던 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을 멋지게 불렀다.

노래를 부른 뒤 "맨정신으로 부른 건 처음이다"며 미소지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