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5699 0242021062068895699 05 0501001 sports 7.1.4-RELEASE 24 이데일리 34519896 false true false true 1624152152000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스팅' 최승우, 화끈한 KO승으로 UFC 3연승...랭킹 진입 눈앞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UFC 3연승을 질주한 최승우. 사진=U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스팅’ 최승우(28)가 화끈한 KO승으로 UFC 3연승을 질주했다.

최승우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것, UFC 에이팩스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대회 ‘UFC on ESPN 25’ 메인카드 페더급(66kg 이하)경기에서 줄리안 에로사(31·미국)를 1라운드 1분 37초 만에 펀치에 의한 TKO로 제압했다.

이로써 최승우는 2019년 12월 부산 대회에서 수만 모크타리안에게 이긴 데뒤 지난 2월 유세프 잘랄을 꺾은데 이어 UFC에서 3경기 연속 승리했다.

최승우의 통산 전적은 10승 3패가 됐다, UFC 데뷔 후 KO나 TKO승을 거두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3연승으로 UFC 페더급 랭킹 진입 가능성도 한층 높아졌다.

경기 시간은 길지 않았다. UFC 데뷔 후 처음으로 메인카드 경기에 나선 최승우는 1라운드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펀치를 던지며 선제공격에 나섰다. 반면 에로사는 레그킥을 날리면서 최승우의 접근을 막으려 했다.

그러나 최승우의 타격이 불을 뿜었다. 최승우는 에로사의 레그킥이 나가는 순간에 맞춰 주먹을 뻗었다. 최승우의, 타격이 에로사의 얼굴에 적중하면서 경기가 서서히 기울기 시작했다.

에로사도 주먹으로 맞불을 놓기 시작했다. 하지만 에로사와 타격전을 벌이던 최승우는 왼손 카운터 펀치를 에로사의 얼굴에 꽂았다. 큰 충격을 받은 에로사는 그대로 쓰러졌다. 최승우는 에로사 위에 올라타 무차별 파운딩을 쏟아냈다.

에로사는 더이상 저항을 하지 못했고 레퍼리는 그대로 경기를 중단시켰다.

최승우는 경기 후 영어로 인터뷰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팀원들이랑 정확하게 준비했고 그 타이밍에 정확하게 나왔다”며 “UFC 팬들과 소통을 위해 영어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