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5319 0532021062068895319 05 0501001 sports 7.1.3-HOTFIX 53 노컷뉴스 34519896 false true false false 1624150642000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UFC 3연승 찍은 최승우 "준비했던 것 정확하게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노컷뉴스

역카운터 펀치를 날리는 최승우(오른쪽). 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완벽하게 경기를 준비한 선수에게 주어진 최고의 성적표.

'스팅' 최승우(29)가 1라운드에 터진 역카운터 펀치와 파운딩으로 UFC '3연승'을 기록했다.

최승우 20일(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메인카드 경기서 줄리안 에로사(32·미국)에게 1라운드 1분 37초 만에 펀치에 이은 파운딩으로 TKO 승을 거머쥐었다.

UFC 3연승과 함께 종합 격투기(MMA) 통산 10승(3패) 고지에 오른 최승우는 화끈한 경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최승우는 1라운드 초반 카운터 공격으로 상대에게 자신이 준비한 카드를 흘렸다. 그러면서 공격적인 흐름도 놓치지 않았다.

에로사가 최승우의 공격을 예상하고 왼손 카운터를 뻗는 순간 최승우가 준비한 두 번째 카드가 나왔다. 그는 상대 카운터를 무너뜨리는 왼손 역카운터 펀치를 날렸다.

노컷뉴스

파운딩을 시도하는 최승우. 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승우의 역카운터 펀치는 정확하게 에로사의 턱에 꽂혔고 상대는 그대로 주저앉았다. 기회를 놓치지 않은 최승우는 곧바로 달려들어 무차별 파운딩을 퍼부었다.

결국 주심은 1라운드 1분 37초 만에 경기를 멈추고 최승우의 승리를 선언했다.

최승우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팀원들이랑 정확하게 준비했었고 그 타이밍에 정확하게 나왔다"면서 경기 소감을 밝혔다.

영어로 인터뷰를 진행한 최승우는 "UFC 팬들과 소통을 위해 영어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며 경기뿐만 아니라 모든 면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다음 상대로 기가 치카제를 호명한 최승우는 UFC 연승 4연승을 예고했다.

노컷뉴스

승리 후 태극기를 흔들며 기뻐하는 최승우. 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