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954 0112021061968890954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85877000

'40세' 하석진 "결혼 하고 싶다…키 크고 마른 체형 좋아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하석진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하석진이 결혼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며 이상형을 고백했다.

하석진은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 이 즈음에서. 사랑과 연애, 이별, 그리고 결혼에 대해 얘기해봤습니다(with 가전주부, 말많은소녀, 연애 대담, 소개팅 썰)'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하석진은 하석진은 구독자 34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가전주부'의 스튜디오를 찾아 이야기를 나눴다.

하석진은 '결혼 하고 싶은 의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하고 싶다. 원래는 별로 안 그랬었는데 재작년부터 조금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나이도 찼고, 혼자 있는 시간의 부정적인 부분이 시간이 지날수록 더 늘어간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40세가 된 하석진은 "보통은 '불혹될 때까지 노총각이다' 이러면 뭔가 하자가 있어 보이지 않느냐"며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나 가전주부는 "사실 이 정도 나이는 노총각 계의 신생아 느낌"이라며 "요즘 결혼은 선택의 문제이기 때문에, 멀쩡한 남자가 결혼을 안 하고 있으면 '필요가 없나 보다'라는 생각을 더 많이 하는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하석진은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결혼이랑 이상형을 결부 짓기에는 사실 좀 다른 요소인 것 같다"면서도 "키가 작은 사람보다는 큰 사람이 좋고, 글래머보다는 마른 편의 체형을 선호한다. 성격의 경우는 제가 생각보다 내향적인 사람이라, 외향성을 가진 분이 더 좋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리고 평소 여행 다니는 걸 좋아하는데, 그런 걸 같이 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