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506 0372021061968890506 01 0102001 politics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24081953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대통령 소방 구조대장 순직 소식에 "마음 아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벌이던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의 순직 소식에 "마음이 아프다"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른 소방대원들의 안전부터 먼저 챙기며 헌신적인 구조활동을 벌인 구조대장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온 국민이 마음을 모아 기다렸는데 마음이 아프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마음 깊이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분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정부는 이러한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포함하여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했다.

국내 대표 전자상거래 업체인 쿠팡의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지난 17일 불이 났을 때 건물 내부에 진입했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소방관이 화재 발생 사흘째인 19일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32분 화재 당일 건물 내부에서 실종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대장(52)을 찾는 수색팀 15명을 투입해 10시 49분에 그의 유해를 발견했다.

수색팀은 현장을 정리한 뒤 오전 11시 32분부터 유해 수습을 시작해 낮 12시 12분에 완료했다. 김 대장이 실종된 지 48시간 만이다. 김 대장 유해는 경기도의료원이천병원 영안실로 옮겨졌다.

소방 관계자는 "내부 화염으로 훼손이 심한 상태로 발견됐다"며 "수습할 수 있는 대로 수습해서 병원으로 모셨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