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8921 1072021061968888921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4068000000

장나라 "데뷔 20주년, 참 감사한 인생…최고로 연기 잘하고파"[인터뷰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대박부동산'으로 데뷔 20주년의 포문을 연 배우 장나라는 "참 감사한 인생"이라며 진심 어린 소회를 밝혔다.

KBS2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극본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 연출 박진석)을 마친 장나라는 16일 스포티비뉴스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파격적인 변신을 할 수 있겠어'라는 마음보다는 '꼭 한번 해보고 싶어'라는 마음이었다. 모자란 점도 많았지만 열심히는 했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지난 9일 종영했다.

장나라는 극 중 대박부동산의 사장이자 퇴마사인 홍지아 역을 맡아 열연했다. 장나라는 브라운관에서 자주 볼 수 없는 캐릭터에 매료되어 '대박부동산'을 택했다고 한다. 이미지 변신에 대한 열망 역시 출연에 영향을 미쳤다.

"퇴마사라는 역할을 제 인생에서 또 만날 수 있을까 싶었어요. 굉장히 역할에 끌렸죠. 대본 내용도 되게 마음에 들었어요. 전과는 많이 다른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했어요. 대본에 충실한 상태에서 표현하려고 했어요. 성격이나 말투가 명확하게 쓰인 대본이어서 저는 비주얼 측면에서 준비를 많이 했어요. 둥글둥글하고 납작한 인상이라서 날카로운 이미지가 안 나오니까 눈을 치켜뜨는 연습을 하기도 했어요."

홍지아는 뛰어난 무술 실력과 묵직한 카리스마를 지닌 인물이다. 이에 장나라는 고난도의 액션 연기를 소화해야 함은 물론, 평소 러블리한 인상을 걷어내야 했다.

"액션 신은 연습한 것에 비해서 훨씬 잘 나왔어요. 액션팀분들이 합도 굉장히 잘 짜주셨고, 제가 할 수 있는 걸 최대한 뽑아내려고 하셨어요. 대역 배우분들도 잘 해주셨고요. 개인적인 로망을 이룬 느낌이라서 너무 감사했죠. '너무 못돼보인다'는 얘기가 나왔을 때 '어느 정도 성공한 거 아닌가'라고 생각했어요. 조금 좋아했던 것 같기도 해요."

장나라는 '대박부동산'이 "오징어 먹물 스파게티' 같은 느낌"이라고 비유했다. 맛이 이상하지 않을까 싶지만 막상 먹어 보면 '부대낌 없이 편안하다'는 점이 닮았다고 한다. 이는 '대박부동산'이 지닌 정서 덕분이다.

"요즘 주거 문제로 고민하시는 분들도 많잖아요.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겠다고 느꼈어요. 부동산 이야기에 엄마나 아빠, 가족 이야기가 많았어요. 굉장히 보편적인 이야기들이 오컬트를 만났을 때 색달라보일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그게 이 작품의 매력이죠."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박부동산'은 장나라, 정용화, 강홍석, 강말금 등 출연 배우들의 훌륭한 호흡도 돋보이는 작품이었다. 장나라는 "정말 잘 만났다고 생각했다"며 함께한 세 사람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가장 합을 많이 맞춘 영매 오인범 역의 정용화에 대해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데 너무 프로페셔널한 친구다. 재주도 너무 많다. 노래는 말할 것도 없지만 모창을 잘 한다. 쉬지 않고 모창을 했다. 모든 사람들이 이 친구를 보면 웃게 되는 분위기 메이커였다. 연기도 굉장히 진지하게 임하고 빨리 발전하는 스타일"이라고 극찬했다.

장나라는 홍지아와 오인범의 독특한 관계성 덕분에 더욱 진한 감정이 나올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장나라는 "러브라인은 미팅 했을 때부터 없는 걸로 이야기를 잡고 갔다. 남녀의 러브라인을 훌쩍 뛰어넘어서 서로의 목숨을 맡길 수 있고 절체절명의 위기에 믿을 수 있는 게 좋았다"고 얘기했다.

장나라에게 '대박부동산'은 또 하나의 도전이었다. 장나라는 "'대박부동산'은 좀 많이 힘들기는 했지만 저한테 의미 있는 작품이다. '대박부동산'을 시작으로 더 다른 부분을 보여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바람을 전했다.

그러면서 "시청자분들한테 따뜻한 드라마로 기억되면 좋겠다. '오컬트 드라마가 무슨 따뜻한 드라마냐'고 하실 수도 있지만 그 안의 정서는 따뜻했다"고 덧붙였다.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장나라는 여전히 '최고로 연기를 잘하는 배우'를 꿈꾼다. 연극 배우가 되고 싶었던 5살 어린이에서 대중적인 인기를 구가한 가수로, 그리고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나기까지 무던히 묵묵히 최선을 다해왔다. 그럼에도 열정은 식지 않았다.

장나라는 "롤모델로 언급될 만한 선배가 되고 싶다. 그러려면 한참 더 잘 해야 될 것 같다. '그냥 같이 열심히 하자'라는 마음이다. 1년, 10년, 15년, 20년 다 똑같다. 모르는 게 많다. 계속 모르겠다. 같이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들 저를 너그럽게 봐주시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가진 게 많은 사람이 아닌데 어떻게 20년을 했지 싶다. 돌아보면 힘들고 눈물 나고 그만두고 싶을 때도 있었는데 요즘 '참 감사한 인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41세의 나이에도 연예계 대표 동안으로 꼽히는 장나라지만, 탄탄히 다져온 내공은 결코 앳되지 않았다. 무던하고 겸손하고 성실했다. 장나라가 '롱런'하는 이유를 절실히 깨달을 수 있는 시간이었다.

"20년을 열심히 연기했어요. 그나마 알게 된 거라면 예를 들어 케이크를 만들 때 레시피 정도인 것 같아요. 시트를 만들 때 밀가루, 베이킹파우더, 소금이 얼마나 들어가는지는 안다고 할까요. 사실 진짜 맛있고 폭신폭신한 케이크 시트를 만들려면 비법이라는 게 있어야 하잖아요. 아직 맛깔나게 만들 수 있는 요소들을 다 알지도 못해요. '언젠가 좀 더 맛있는 케이크 시트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연기하고 있어요."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