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3273 0782021061868883273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06082000

라켓소년단 사과, 인니 팬들 분노한 ‘인종차별’ 논란 뭐길래…“경멸 의도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라켓소년단 사과(출처=SBS '라켓소년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라마 ‘라켓소년단’ 측이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7일 SBS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켓소년단’ 5회에서 방송된 경기 장면에 대해 사과드린다”라며 최근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방송된 ‘라켓소년단’ 5회에서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대회를 떠난 한세윤(이재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정말 X매너”, “속소 컨디션도 엉망” 등 현지 상황을 열악하게 묘사하는 대사가 전파를 탔다.

또한 현지 관중들이 한세윤의 실수에 환호하자 코치진은 “공격 실패할 때 야유하는 것은 X매너다. 매너가 있으면 야유를 하겠냐”라며 관람 태도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인도네시아 현지 팬들은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나라에 대한 모욕이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제작진 측은 “특정 국가나 선수를 경멸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도네시아 시청자들을 불쾌하게 한 장면에 대해 사과드린다”라고 인도네시아어로 직접 사과했다.

한편 SBS ‘라켓소년단’은 땅끝마을 농촌에서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중학교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를 담은 힐링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