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9089 0032021061868879089 01 0104001 politics 7.1.4-RELEASE 3 연합뉴스 56680405 false true false false 1623997405000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민주당 전북도당, '막말' 익산시의원에 자격정지 6개월 징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민주당 전북도당
[전북도당 홈페이지 캡처]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최근 막말로 물의를 빚은 조남석 익산시의원에 대해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의 징계를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북도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회의를 열고 조 의원의 행정사무감사장 발언을 영상으로 확인하고 본인의 소명을 들은 후 "당 윤리 규범에 규정된 규율 위반 및 당의 품위를 훼손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조 의원은 지난달 26일 열린 사무감사에서 국가식품클러스터와 관련한 질의 도중 "클러스터 진흥원이 일개 노조를 구성해 국회의원을 함부로 대했다"며 "그것은 국회의원을 뽑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은 시민이 탄핵해야지 진흥원이 왜 그렇게 얘기하느냐"며 "정치인은 시민의 대표니까 개×× 라고 욕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치인은) 욕 할 수 있지 않으냐, 그게 갑질이냐"고 반문해 논란을 빚었다.

조 의원이 이 같은 막말은 "지난 4월 김수흥 국회의원이 익산 한국식품 산업클러스터 진흥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진흥원 경영진과 입주 기업을 모욕했다"며 클러스터 노동조합이 공식 사과를 요구하자 해당 지역위원회 위원장인 김 의원을 엄호하려는 취지에서 나왔다.

이후 김 의원은 "진흥원에 전문가들이 없기 때문에 '사업본부장님도 낙하산입니까'라고 물었던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조 의원이 사무감사에서 이런 막말을 해 지역사회에서 이 문제가 다시 불거졌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