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44130 0042021061768844130 06 0601001 entertain 7.1.4-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892097000

유태웅, 후원으로 인연 맺은 기자와 첫 만남… 감동의 눈물 쏟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유태웅과 후원으로 인연 맺은 한 시민기자의 첫 만남이 감동을 선사하며 6.3%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어제(16일) 방송된 KBS 2TV 휴먼 예능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송영애 씨의 아들이 등장하고 송영애 씨가 유태웅에게 고마움 마음을 전하는 순간 6.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는 28년 차 배우 유태웅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MC 김원희, 현주엽과 만나 인사를 나눈 유태웅은 통화만 한 사이로 아는 것은 이름과 시민기자로 활동했다는 사실뿐인 송영애 씨를 찾고 싶다며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07년 그녀가 쓴 기사를 계기로 유태웅이 그녀의 아들을 후원하게 되면서 인연을 맺었지만 한 번도 만나지 못한 채 인연이 끊어졌다고. 유태웅은 후원을 시작했던 것이 6월경이라며 이맘때면 더욱 그 모자가 생각난다고 했다.

이후 MC들과 추적카를 타고 이동하면서 유태웅은 자신의 삶과 송영애 씨와의 인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데뷔 초 드라마 '아이싱'에서 장동건의 라이벌 역을 맡으면서 승승장구하다 한순간 슬럼프를 겪으며 배역이 바뀌는 경험까지 하게 되었다고 했다. 이때 매니저의 권유로 취미 삼아 권투를 배웠고 관장의 권유로 대회에 출전, 금메달까지 따게 되면서 자신감이 붙었고 우연히도 이때부터 캐스팅 제의가 들어와 '야인시대', '불멸의 이순신'에 연이어 출연했다고 했다.

이후 결혼을 해 아빠가 된 유태웅은 첫째가 세 살 무렵 '5만원짜리 '축구교실' 포기한 초등생 아들'이라는 송영애 씨의 기사를 읽고 부모의 입장에서 그 마음을 헤아려 보게 되었다고 했다. 이에 꼭 도움을 주고 싶어 연락을 했지만 송영애 씨는 거절했다고. 그럼에도 유태웅은 계속 전화를 했고 송영애 씨도 매번 사양했지만 유태웅의 끈질긴 설득에 이를 받아들였다고 했다.

그렇게 2년 여 정도의 시간이 흘러 후원이 끝났고 유태웅이 휴대폰을 바꾸면서 전화번호가 바뀌고 그녀의 연락처도 잃어버렸다고 했다. 그러던 중 그녀가 자신을 찾는 기사를 읽게 되었지만 그 기사가 나온 지 한참이 지난 데다가 연락처를 파악할 수 있는 방법도 찾을 수 없었다고. 그녀도 자신이 배우 유태웅이라는 것을 몰라 만날 수 없었다고 했다.

특별한 두 사람의 인연만큼 추적 과정도 특별했다. 총괄 팀장 현주엽이 송영애 씨의 기사를 분석해 파악한 단서로 추적 실장 서태훈이 그녀의 가게가 있던 자리를 찾아낸 후 유태웅이 직접 추적에 참여했다. 유태웅은 건물주를 만나 그녀가 시와 책을 쓴 작가라는 사실은 알게 되었으나 연락처는 알아내지 못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송영애 씨가 잘 계신 것 같아 안심은 된다고 한 유태웅은 최종 장소로 향하는 추적카 안에서 이후의 추적 과정을 영상으로 지켜보았다.

서태훈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송영애 씨의 지인을 찾을 수 있었고 그녀를 통해 송영애 씨를 만날 수 있었다. 송영애 씨는 과거 도움을 준 사람이 배우 유태웅일 것이라고 상상도 하지 못했다며 놀라면서도 반가워했다. 하지만 이후 송영애 씨는 문자를 통해 출연을 할 수 없다고 전했고 현주엽은 그녀를 만나 설득했다.

송영애 씨를 만날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황에서 최종 장소에 내려 골목길을 걷던 중 현주엽은 한 가게 앞에 멈춰서 유태웅에게 들어가 보라고 했고 유태웅은 다소 긴장된 표정으로 가게 안으로 들어섰다.

그곳에서 유태웅과 송영애 씨는 반가운 첫 대면을 가졌고 송영애 씨가 정성스럽게 준비한 음식이 차려진 테이블에 MC들과 함께 모여 앉았다. 송영애 씨가 자신보다 두 살 더 많다는 사실을 알게된 유태웅은 자연스럽게 "누나"라 했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식사를 했다.

과거 유태웅과 인연이 맺어진 일에 대한 회상을 하던 중 당시는 초등학생이었으나 이제는 20대 청년이 된 아들이 가게로 들어와 유태웅과 반가움의 포옹을 나눴다. 그녀의 아들은 유태웅에 감사의 말을 전했고 유태웅은 "누나와 아들이 생긴 느낌"이라고 했다.

송영애 씨는 좋은 곳에 써 달라며 돈과 함께 편지를 유태웅에게 전달했다. 유태웅에게 감사의 말을 적은 편지를 읽은 유태웅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고 아들에게 돈을 다시 전달하면서 송영애 씨에게는 "동생 하나 생겼다고 생각하고 살자"라 했다.

배우 유태웅과 송영애 씨의 따뜻한 만남이 훈훈함을 안기며 감동을 전했다.

스타들의 가슴 속에 품고 있던 소중한 추억 속의 주인공을 단서를 통해 찾아가는 추리와 추적 과정이 더욱 흥미로워지고 생애 가장 특별한 재회의 감동이 배가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KB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