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447 0292021061768837447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58780000

“좋아도 싫어도 DJ DOC+신화 포에버” 정재용=김동완의 평행이론→나란히 팀 불화설 해명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정재용과 김동완이 불화설에 대해 평행이론을 보인 가운데 각각 이를 해명하는 시간을 가지며 팬들에게도 속시원하게 궁금증을 해결시켰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이 전파를 탔다.

이날 DJ DOC 멤버 정재용이 출연, 무려 11년 만에 출연했다고 했다. 오랜만에 출연한 정재용은 “잘 활동 안 하기도하는 그룹, 나중엔 살찌고 방송하니 화면이 꽉 찬다고 들었다”면서 “이후 방송 기피증이 생겨,쉬다보니 어느새 11년이 지났다”고 말했다.

또한 109kg에서 31kg 감량해 지금 78kg가 됐다는 근황을 전했다. 요요가 있는지 묻자, 정재용은 “계약한 곳이 요요없는 다이어트다,요요 오면 큰일나, 요요없는게 계약조건이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동완의 데뷔 때를 회상했다. ‘전원일기’ 수남이 친구 역으로 첫 데뷔를 했다는 그는 어린시절부터 미소년 미모로 보조출연자 중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비주얼을 보였다.

그러면서 신화 데뷔 초에도 인기원탑이었다는 김동완은 “2집 때 갑자기 내가 인기가 많아졌다 ,내가 미소년 이미지로 아이돌의 표본이었나보다”며 셀프칭찬으로 폭소하게 했다.

김동완은 “현재 73키로인데 그땐 55키로였다, 팬사인회하면 다른 멤버들 앞에는 3~4명 팬들이 있는데 내 앞에만 팬이 백명 넘게 있어, 이후 한 쪽에만 팬사인회를 몰리지 않게 룰이 생겼다더라”며 비화를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Yo!’했을 당시 비인기 시절이었다는 그는 “이수만 대표가 비주얼 록에 꽂혀, 나도 인기가 많아 자신감이 올라갔다”면서 혼자 사신 콘셉트에 삭발까지 감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돌이 절대 하면 안 되는 네 가지에 내가 다 있다”면서 "미소년 모습만 고집하는 소속사에 반항하고 싶어 홀로 면도기로 삭발했다”고 전해 깜짝 놀라게 했다.

코요테의 신지가 출연했다. 신지는 SG워너비 역주행에 대해서 “같은 활동 때라 그런지 역주행이 내일처럼 기뻐,특히 처음으로 용준의 목소리를 집중했는데 너무 매력적이고 흡입력이 있더라”면서 “그 이후로 용준씨 목소리에 귀 기울여, 노래의 시작과 끝을 한다는 건 대단한 것, 재발견이었다”며 극찬했다.

이때, 정재용 첫 스캔들 상대에 대해 언급. 바로 신지였다. 정재용은 “라디오 DJ 대타로 나갔을 때 게스트가 성대현, 잠깐 쉬는 시간에 신지 괜찮다고 지나가는 말 정도로 얘기했다”고 말하면서 “그때 내가 신지를 정말 좋아한다고 갑자기 말해, 미혼이고 솔로였기에 날 밀어주는 것 같아 좋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근데 내가 신지 사진을 넣고 다닐 정도로 좋아한다고 거짓말해, 기사화까지 됐다, 그 당시 기사 자체가 없었다”며 억울했던 심경을 내비췄다.

코요태에게 아픈 손가락 곡이 있는지 물었다. 신지는 ‘순정’과 ‘실연’을 꼽으며 “단 한 번 1위 못 해, 특히 ‘실연’은 한 가수에게 5주씩 밀려, 15주까지 후보에만 올랐다”면서 “이후 ‘디스코왕’이 최다 1위를 했는데 오히려 잘 모르더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SG워너비 김용준은 “생각지 못하게 ‘놀면 뭐하니’ 에 출연해, SG워너비 앨범 준비 중이다”며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원래 얼굴없는 가수로 데뷔했다는 그는 “신비주의가 콘셉트, 원래 와이미란 이름의 할렐루야란 팀이름이 될 뻔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팀내 불화에 대해 조심스럽게 물었다. 정재용에게 맘고생으로 다이어트한 거 아니냐며 은근슬쩍 돌려 묻자, 그는 “저보다 더 힘든 사람 둘이 있다”며 자신보다 두 사람이 더 걱정이라 했다.

그러면서 “언제는 사고 없었나, 좋아도 DJ DOC 싫어도 DJ DOC”라며 “전 이게 끝이 아니라 생각한다,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나아지길 바랄 뿐, 우리끼리 마무리될 일”이라며 의연하게 답했다.

DJ DOC에서 중간역할 한다는 소문에 대해서 정재용은 “중재자라 생각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아, 돋보이지 않을 뿐 중재자 역을 한 번도 한 적 없다”면서 “오히려 대부분 가만히 있어, 그렇게 봐주는건 부담스럽다”고 정정했다. 그러면서 “내가 들어와서 잘 되지 않았나 싶다, 복덩이 역할 만족하나, 그게 가장 좋지 않을까 싶다”라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김동완도 최근 화제가 됐던 에릭과의 불화설을 언급하자, 김동완은 “거짓말 아니라 만나서 얘기했다, 22년 전에 얘기한거 있지 않나, 어설픈 아이돌 말고 DOC 형들처럼 되자고 했다”고 말하며 정재용을 바라봤다.이에 정재용은 “그래서 싸웠니? 따라할 걸 따라해라”고 받아쳐 폭소하게 했다.

계속해서 MC들은 “20대는 술한 잔 하고 치고받고 푸는데,나이가 들면서 표현을 안 하다보니 감정의 골이 더 깊어지나보다”고 하자, 김동완은 “그냥 형제같은 거, 항상 좋지 않아도 큰일 생기면 제일 먼저 달려가는 우애같은 것”이라 정리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