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0871 0562021061668830871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56 세계일보 64163280 false true false true 1623829648000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김진욱 공수처장, 17일 언론간담회… ‘윤석열 수사’ 배경 밝힐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달 가까이 언론에 침묵을 유지했던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7일 기자들과 만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착수한 배경 등 최근 공수처를 둘러싼 여러 논란에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16일 공수처에 따르면 김 처장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들의 현안 질의에 답변하는 기자 간담회를 연다. 지난 1월 28일 온라인 브리핑 이후 첫 간담회다. 김 처장이 출근길에 받던 기자들의 질문을 차단한 지 50여일 만에 갖는 대언론 행사이기도 하다.

김 처장은 그간 공수처가 1∼9호 사건 수사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내내 침묵을 지켰다. 조건부 유보부 이첩을 둘러싼 검찰과 갈등,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둘러싼 재재이첩 논란에도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특히 윤석열 전 총장의 옵티머스 펀드판매 사기 사건 부실수사 의혹을 ‘2021년 공제7호’로, 한명숙 전 국무총리 수사팀의 모해위증교사 관련 감찰방해 의혹을 ‘공제8호’로 선택하자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을 낳았지만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1호 사건으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불법 특별채용 의혹 사건을 택했을 때도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를 견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 공수처의 1호 사건이라기엔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여권에서는 비난이 속출했다. 최근 9호 사건으로 부산 엘시티 특혜 분양 관련 봐주기 수사 의혹을 선정한 것이 알려지자 인력 부족에 시달리는 공수처가 모두 감당할 수 있을지 물음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공수처의 입장은 들을 수 없었다.

세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운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수처는 이날 간담회에서 수사 관련 사항에 답변하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알려졌지만, 김 처장이 사건 선정 배경을 설명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김 처장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사건 선별에 ‘국민이 납득할 만한 기준'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특히 “선거를 앞두고 영향을 미칠 만한 사건을 해서 중립성 논란을 자초하는 일은 피할 것”이라고 밝혀왔다.

김 처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공수처 인사위원회 결정 내용 및 현안과 관련해 질문을 받을 계획이다. 공수처는 이날 간담회에 앞서 인사위원회를 열고 검사 2차 채용 일정과 요건 등을 확정 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 정원은 처·차장 포함 25명이지만 1차 채용에서 검사 13명을 임용하는 데 그쳤다. 2차 채용에서는 부장검사 2명, 평검사 8명 등 1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