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29142 0032021061668829142 01 0103001 politics 7.1.4-RELEASE 3 연합뉴스 42407116 false true false false 1623826922000

이슈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1년…野 "판문점선언 비준 중단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1년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6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일대에서 지난해 북한이 폭파시킨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폭파 시 충격으로 훼손된 개성공단지원센터가 1년 째 방치되어 있다. 2021.6.16 andphotod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지 1년이 된 날인 16일 정부·여당을 향해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조태용 태영호 의원 등 국민의힘 외통위원 일동은 1년 전 폭파 시각과 같은 오후 2시49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책임 규명이 유야무야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북한은 판문점선언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로 사문화시켰다"며 "문재인 정권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사과와 배상책임을 북한에 분명하게 요구하라"고 말했다.

이어 "(판문점선언 이행에) 필요한 예산이 수천억 원에서 수백조 원까지 제각각일 정도로 정확한 비용추계가 불가능하다"며 "법리적으로도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며 판문점선언 비준의 비현실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은 파산 선고를 받았다"면서 "김여정의 하명에 따라 대북전단금지법을 만들어 상납했고 애꿎은 통일부 장관만 경질하며 북한 비위 맞추기에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연락사무소 폭파 당시 외통위원장이었던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포(砲)로 폭파하지 않는 것이 어디냐"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조선중앙통신에서나 할 법한 소리"라고 거듭 비난했다.

이들은 "북한은 지금까지 어떤 논평이나 담화에서도 남북정상회담이나 남북간 합의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며 "북한은 아예 무시하는데 우리만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을 하자는 것이다. 이 얼마나 국민을 비참하게 만드는 일인가"라고 쏘아붙였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