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양승태와 '사법농단'

'사법농단' 임종헌측 "증거조사 법대로"…재판장과 설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속·역술과 법조계 차이는 이유의 설명 유무"

연합뉴스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사법농단'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측이 증거의 요지만 요약해 설명하는 증거조사 방식에 반발하며 재판부에 항의했다.

임 전 차장의 변호인은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6부(윤종섭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기일에서 의견 진술 기회를 얻어 "형사소송법에 따라 검사가 증거서류 전부를 반드시 낭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그간 임 전 차장의 재판에서 증거서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요지만 낭독하는 방식으로 재판을 진행해왔는데 임 전 차장 측이 이에 이의를 제기한 것이다.

변호인은 "개정되기 전 형사소송법은 '증거서류의 요지를 고시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는데 반성적 취지로 증거서류를 낭독하는 내용을 담아 입법적 결단이 이뤄졌다"며 "수사기관이 작성한 서류에 대한 조사가 형식적으로 이뤄졌다는 반성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사가 서류를 낭독하지 않는 방식으로 조사가 진행된다면 매번 이의를 제기하면서 형사소송법상 원칙에 따라 발언하겠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난색을 보이며 "개정 이후에도 형사소송법 292조 3항에 따르면 재판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때는 내용을 고지하는 방법으로 증거조사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또 "모든 증거서류 내용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방식으로 조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그런 점에서 증거서류 내용 가운데 입증 취지와 관련이 있는 핵심적 내용을 고지하는 방법으로 증거조사를 진행한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나 변호인은 "재판장의 말은 일반론"이라며 "이것은 재판기관이 입법자의 위에 서서 군림하려는 마인드(자세)라고 비판받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공직에 계신 판사도 만인의 위에 있지는 못하다"고 강조했다.

변호인은 또 재판부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법조 산업의 매출이 연간 2조∼3조원인데 무속·역술 분야는 매출이 5조원에 달한다고 한다"며 "무속·역술이 법조계와 다른 점은 설명이 필요 없다는 점이고, 바꿔 말해 법조계는 이유를 설명해야만 한다"는 논리도 댔다.

형사소송법에 따라 요지만 고지하는 방식으로 증거조사를 하더라도 구체적인 이유를 들어야 하는데, 재판장이 일반론만 내세웠다고 비판하는 과정에서 '무속인' 발언이 나온 것이다.

임 전 차장은 피고인석에서 변호인과 재판장의 설전을 지켜보다가 발언 기회를 얻어 "전체 내용을 낭독하는 방식으로 형사소송법을 개정한 취지는 피고인의 방어권을 보장하는 차원이 아니라 조서에 의한 재판의 폐해를 극복하고 공판중심주의를 구현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 전 차장 측의 항의로 이날 오전에 예정된 증거서류 조사는 일단 미뤄졌다. 재판부는 변호인의 입장을 검토한 뒤 이날 예정했던 증거조사를 오후에 진행할지 판단할 예정이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