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0794 0292021061468780794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71700000

‘미스 몬테크리스토’ 오미희, 치매증상 악화로 이소연 거부 “너 내 딸 아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예슬 기자]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오미희가 이소연을 거부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극본 정혜원, 연출 박기호)에서는 치매 증상이 점점 악화돼 황가흔(이소연 분)을 알아보지 못하는 황지나(오미희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황지나는 황가흔에게 “너 누군데 내 딸 드레스를 입고 있어?”라고 호통쳤다. 이어 “내 딸 어디있어 너 누군데 내 딸인척 해. 너 내 딸 아니잖아”라며 옷을 벗으라고 소리쳤다.

오하준은 “대표님 그만하세요 사람들이 봅니다”라며 황지나를 말렸지만 황지나는 “이 드레스 내 딸거야. 얼른 벗어”라며 황가흔을 끝내 알아보지 못했다.

결혼식 난동을 목격한 오하라(최여진 분)는 금은화(경숙 분)에게 “엄마 작전 대단하다, 작은 폭탄 하나 던졌는 줄 알았는데 완전 핵폭탄이다”라며 기뻐했다. 주세린(이다해 분)도 “이렇게 초대박으로 결혼식이 파토날 줄은 몰랐다”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금은화는 “지나황이 저렇게 길길이 날 뛸줄은 몰랐네”라고 말하며 비서에게 지나황 상태 어떤지 경과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황가흔은 지나황의 태도에 혼란스러워했다. 그러면서 “나욱도가 내 유류품을 가지고 갔는데 그걸로 무슨짓을 벌인 것 같다”고 의심했다. 차보미는 “오늘 일어난 일이 하라랑 세린이랑도 관련이 있다는거야?”라며 분노했다.

황지나의 비서는 황지나가 혈관성 치매인 것을 알게됐다. “호전 될 수 있냐”는 비서의 물음에 의사는 “증상을 늦출수는 있지만 호전 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것 같다”며 더 큰 충격 받지 않도록 휴식을 취하게 하라고 조언했다.

OSEN

오하준과 차선혁도 황지나의 병명을 알게됐다. 금은화의 비서는 이를 엿들었고 이를 금은화, 오하라, 주세린에게 전달했다. 황지나의 비서는 오하준과 차선혁에게 황지나가 최근 실종된 딸을 목격했다는 사람을 만났다고 전하며 다시 딸을 찾으려고 수소문 했다고 말했다.

황가흔도 황지나가 치매라는 사실을 알게됐다. 비서는 “아가씨가 걱정하실까봐 말씀을 한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황가흔은 “나욱도가 내 유류품을 흠쳐갔다”고 말하며 “오하라가 주세린이 엄마한테 무슨 짓을 해서 엄마가 충격받으신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비서는 황가흔에게 유전자 검사지와 ‘당신 딸을 데리고 있습니다’라고 적힌 편지를 전달했다. 비서는 “며칠 전 대표님이 실종된 따님을 목격했다는 사람과 만났다”고 말하며 “그리고 오늘 메시지와 유전자 검사지가 익명으로 도착했다”고 말했다.

황가흔은 나욱도가 황지나의 물건을 훔쳐갔던 사실을 떠올렸다. 황가흔은 “나욱도가 제 유류품이랑 엄마 물건으로 유전자 검사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검사 결과가 맞다면 유류품을 입고 있던 사망자가 황가흔”이라고 말했다.

왕비서는 “고은조씨로 착각하게 만든 무연고 시신이 대표님의 진짜 따님이라는 소리냐”며 놀라워했다.황가흔은 왕비서에게 “그때 그 사망자 시신이 많이 훼손됐다. 엄마가 지금 알면 많이 충격받으실테니 당분간은 비밀로 해달라”요청했다.

OSEN

황가흔은 황지나의 친딸을 만났던 과거를 떠올렸다. 황지나의 친딸은 산길에서 반쯤 정신이 나간채로 황가흔과 마추쳤다. 황가흔은 자신이 입고있던 겉옷을 입혀줬고 황지나의 친딸은 “도망치라고 말하며 물을 조심하라”고 말하며 홀연히 사라졌다.

왕비서는 차선혁에게 고은조를 대신했던 시신이 황지나의 친딸이었다는 사실을 알렸다. 차선혁은 “지나황이 알게되면 큰 충격이겠다”고 걱정했다. 왕비서는 “아가씨 결혼 사태 수습할 수 있는 카드로 써달라”며 유전가 검사지와 메시지를 넘겼다.

차선혁은 오하준에게 이를 또다시 넘겼고 오하준은 오회장을 찾아가 “황팀장 가짜딸 스캔들은 새엄마가 다 조작한거다” 폭로했다. 금은화는 “하준이 너는 나한테 다 뒤집어 씌울 생각만 하는구나. 그런데 지나황 대표 치매는 어떻게 할거냐”며 자신이 황지나의 비밀을 알고 있음을 드러냈다.

황지나는 깨어났고 황가흔과 비서를 알아봤지만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전혀 기억하지 못했다. 황지나는 집으로 돌아가던 중 예전 기억과 뒤섞여 고통스러워했다. 기억속을 헤매던 황지나는 또 다시 황가흔을 보고 “얘 내 딸 아니다. 내 눈앞에서 치워라”라며 황가흔을 쫓아넀다.

황가흔은 친모인 배순정의 집으로 돌아갔고 배순정은 고은조를 보고 눈물을 흘리다가 쓰러졌다.

/ ys24@osen.co.kr

[사진]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