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0628 0512021061468780628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70402000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 오미희에 버림받아…母 김미라 만나 눈물(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이 오미희에게 버림받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지나황(오미희 분)은 5년 전부터 딸로 여겼던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을 내치며 충격을 안겼다. 상처받은 황가흔은 친엄마 배순정(김미라 분)과 재회, 그의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지나황은 황가흔, 오하준(이상보 분)의 결혼식 당일 친딸과의 유전자 검사 서류를 받고 충격에 휩싸였다. 그는 혈관성 치매 증상이 갑자기 심해지며 황가흔에게 "내 딸 드레스 당장 벗어, 너 누구야"라고 소리쳤다. 결국 결혼식은 파투났다.

왕비서(이얀 분)는 오하준, 차선혁(경성환 분)에게 지나황의 상태를 알렸다. 오하준과 차선혁은 서류를 보내 결혼식을 파투나게 만든 장본인이 금은화(경숙 분)라고 확신했다. 황가흔도 이 사실을 알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새로운 사실을 왕비서에게 밝혔다. "이게 맞다면 유류품 입고 있던 사망자가 황가흔이다"라고 한 것.

이후 황가흔은 의식 없이 누워있는 지나황을 바라보며 "진짜 가흔이를 제가 만났었다. 진짜 가흔이가 아니었다면 제가 엄마를 만나서 복수할 기회를 얻지 못했을 거다. 그렇게 고마운 사람인데 엄마한테 만났었다고 말할 수가 없다. 가흔이가 세상에 없단 거, 저 대신 죽은 고은조가 됐다는 거 엄마가 아시면 감당 못하실 거다. 죄송하다"라고 생각했다.

오하준은 "새엄마의 역습에 제대로 당한 것 같다"라며 걱정했다. 차선혁 역시 걱정하면서 "신브랜드까지 타격 입으면 이러다 사장님의 후계자 자리까지 위태로울 수 있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때 왕비서가 이들에게 지나황의 친딸이 이미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당신 딸을 데리고 있습니다'라는 내용의 서류가 결국에는 거짓이었으며 금은화가 일부러 스캔들을 만든 사실을 확신했다.

오하준은 아버지 오병국(이황의 분)에게 금은화의 악행을 알렸다. "황팀장 가짜 딸 스캔들은 새엄마가 다 조작한 거다. 지나황은 몇 년 전 황팀장 잃었다가 얼마 전 재회한 거다. 그런 상황에 새엄마가 조작한 서류를 보내서 지나황이 쓰러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금은화는 위기에 내몰리자 지나황의 치매를 폭로했다. "치매 기사라도 나면 우리 주가에 영향 미칠 거다. 이번 기회에 과감하게 그 꼬리를 잘라내는 것도 생각해 보셔야 한다. 신브랜드 사업 접자"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오병국은 "무슨 소리냐, 접긴 누가 접어! 투자한 게 얼만데!"라며 "둘이 지금 신경전 벌이는 거 알겠는데 지금 그럴 때 아니다. 치매라는 사실 절대 밖에 나가지 못하게 해"라고 경고했다.

지나황은 드디어 의식을 회복했다. 지나황은 다행히도 "내 딸이잖아, 황가흔"이라며 그를 알아봤다. 하지만 이내 "나 병원 싫어, 집에 갈래"라며 달라진 모습이었다. 또 황가흔의 얘기를 듣다가 "복수? 스승? 네가 내 덕에 가흔이가 됐다고?"라며 다시 힘들어했다. 지나황은 애타게 친딸을 찾더니 "너 누구니? 누군데 나한테 엄마라 그래?"라고 소리쳤다. 왕비서에게는 "얘 당장 치워. 얘 우리 가흔이 아니야"라고 지시하기도. 황가흔은 어쩔 수 없이 눈물을 흘리며 차에서 내려야 했다.

차선혁이 왕비서의 부탁을 받고 황가흔을 데리러 갔다. 앞서 배순정은 "가흔이가 대표님 딸이 아닌 듯하다. 꼭 은조인 것만 같다"라며 의심했었다. 차선혁이 황가흔을 집으로 데려오자마자 배순정을 울컥했다. 이어 "너 은조 맞지? 은조야"라며 오열하더니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황가흔은 수년 만에 그를 "엄마"라고 부르면서 눈물을 흘렸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