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8711 1072021061468778711 06 0602001 entertain 7.1.5-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60600000

이나은 친언니, 동생 변호했다가…긁어 부스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에이프릴 이나은의 친언니라는 A씨가 동생이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언니가 직접 나서서 동생 이나은을 변호하려고 했지만, 이 과정에서 공개된 이나은의 일기장이 누리꾼들의 의구심을 낳고 있다.

A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나은과 멤버들이 이현주를 괴롭혔다는 의혹에 반박하는 글과 이나은의 일기장 일부를 공개했다.

A씨는 "제가 평생 봐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였기 때문에 이번 일로 혹여나 잘못된 선택을 하진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지내왔다"고 했다.

이어 최근 이나은이 공식 팬카페에 전 멤버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의혹에 "그런 일 없었다"고 첫 입장을 밝힌 것을 언급하며 "(이나은이) 이번에 처음으로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용기 내 팬카페에 글을 올렸다"라며 "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었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 건 모진 핍박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동생이 새벽에 울며 집으로 와달라고 혼자 있는 게 너무 무섭다며 전화가 왔었다"라며 "동생에게 가는 중에도 혹여나 돌이킬 수 없는 일이 생길까 봐 심장이 터질 것만 같았다"고 적었다.

"두려움에 떨고 있는 동생을 보며 제가 해줄 수 있는 일은 그저 옆에서 말없이 다독여주는 것 뿐"이라는 A씨는 "제가 그것밖에 해줄 수 없다는 것이 너무나도 한심하고 가슴이 찢어질 것 같았다"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A씨는 "진실을 밝히는 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지는 몰랐다"라며 "그 사건이 일어난 후 회사 쪽은 상대방과 아무런 연락도 되질 않고 있다"며 이현주와 연락이 닿지 않는 것을 알렸다.

또 소속사 DSP미디어에서 자신의 활동을 중단시켰다는 이현주의 주장에 "그 사건이 일어난 후 회사 쪽은 상대방과 아무런 연락도 되질 않고 있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회사는 계약 해지를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마저도 답변이 없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에이프릴 멤버들의 부모에게도 비난을 받았다는 주장에는 "저희 부모님은 (이현주) 연락처조차 모른다고 하신다"라며 "하지만 (저희) 부모님이 방송에 출연했기 때문에 거짓의 대가는 오롯이 저희 가족의 몫"이라며 억울해했다.

이현주에게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를 밝혀달라고 전한 A씨는 "거짓된 말로 인해 돌아오는 비난은 저희 가족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는다"라며 "만약 주장이 사실이라면 부모님이 보낸 비난 문자 캡처본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나은이 너무 힘들어했고, 누군가를 왕따 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었다고 강조한 A씨는 "너무나도 어리고 여린 아이"라며 "억측과 편견을 내려놔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제가 본 동생의 그 당시 다이어리"라며 공개한 이나은이 쓴 것으로 보이는 일기장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일기장 사진에는 "로봇처럼 내 할 일만 열심히 하는 게 정답인 것 같다. 이 더러운 세상에서는", "내가 너무 싫다. 어쩜 이럴까. 왜 나는 항상 이 모양일까. 더럽다. 세상이", "닥치고 죽고 싶다. 어차피 아무도 슬퍼하지 않을 것", "왜 나만 이렇게 힘든 것 같지" 등 자신을 자책하며 탄식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와 함께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 싫다. 제발 내 눈앞에서 사라졌으면 좋겠다"는 내용이 뒷장에서 비쳐, 이나은과 누군가의 불화를 짐작케 했다.

스포티비뉴스

앞서 이현주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에이프릴로 활동하면서 소속사 DSP미디어의 방관 속에 멤버들에게 극심한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해 왔고, 멤버들과 소속사는 이현주의 주장을 부인하며 "사법기관의 조사를 통해 객관적 진실을 밝히기로 했다"고 대응했다.

이나은은 해당 논란 여파로 출연하던 광고가 모두 중단되는가 하면, 출연 중이었던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도 분량이 편집되고, 출연을 확정한 SBS 드라마 '모범택시'에서도 하차했다.

지난 11일 이나은은 해당 의혹에 대해 "그런 일 없었다"며 "앞으로 성숙한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가서겠다"라고 자신을 괴롭혀 팀을 나갔다는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의 주장을 처음으로 반박하면서 자신의 복귀를 예고하는 글을 남겼다.

이후 이나은 친언니라는 A씨가 이나은을 변호하는 글까지 남긴 가운데, 공개된 일기장 일부로 인해 파장은 더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여기에 한 누리꾼이 A씨가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고 지목하는 글도 나왔다. 현재 A씨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