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亞 축구 발전 방해" 백 번 옳은 말이나 불가피한 침대축구, 빠른 선제골 필요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고양, 이대선 기자] 1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가 열렸다. 전반 타구를 맞은 레바논 선수가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2021.06.13 /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양, 이승우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아시아 축구 발전을 방해하는 요인이라 비판했지만 지저분한 침대축구를 직면할 수밖에 없다. 시간 지연의 싹을 자를 수 있는 이른 선제골을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3일 오후 고양종합운동장서 열린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최종전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12분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5분 상대 자책골과 후반 20분 손흥민의 페널티킥 골로 역전했다.

한국은 레바논전까지 승리하며 승점 16(5승 1무)로 H조 1위를 확정해 최종예선에 진출했다. 레바논과 역대 전적에서 14전 10승 3무 1패의 우위를 유지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긴 했지만 한국은 전반전에 선제골을 허용하며 고전했다. 한국의 수비 실수로 선제골을 터뜨린 레바논은 전반이 끝날 때까지 수비라인을 극단적으로 내렸다. 밀집 수비 대형을 갖추고 한국의 공격을 막겠다는 운영이었다.

밀집수비보다 한국을 더 괴롭게 한 것은 레바논의 침대축구였다. 1골차 리드를 잡은 레바논 선수들은 가벼운 접촉에도 고통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과장을 조금 보태 스치기만 해도 비명을 지르며 나뒹굴렀다. 많은 이들이 밀집수비를 우려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질 뻔한 기회를 종종 만들었다.

벤투 감독은 레바논의 어처구니 없는 헐리우드 액션에 분통을 터뜨렸다. 전반 중반 이후부터는 터치라인 부근 기술지역으로 뛰쳐나와 강하게 항의했다. 항의를 하는 도중 코칭스태프들이 만류할 정도였다.

경기 종료 후 벤투 감독은 상대의 침대축구에 직언을 날렸다. “시간 끌기 작전에 특별히 대응할 부분은 많지 않다”라며 “시간을 끌고, 인플레이 상황이 아닐 때 나오는 부분은 대응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벤투 감독은 “만약 이런 게 최종예선에서 흔히 나오는 장면이라면 아시아축구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시간 지연 행위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OSEN

[OSEN=고양,박준형 기자]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0 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가 진행됐다. 전반 벤투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1.06.13 / soul1014@osen.co.kr


침대축구에 대한 벤투 감독의 비판은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맞는 말이지만 아시아 무대에서 한국이 어쩔 수 없이 겪어야 한다. “상대가 보다 더 강하다면 경기 양상도 달라질 것”이라는 벤투 감독의 낙관과 달리 최종예선에선 더욱 더 지독한 시간 지연 행위를 직면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최종예선을 확정한 국가는 한국을 비롯해 시리아, 호주, 일본이다. 그밖에 이라크, 사우디아라비아, 베트남 등이 각조 1위에 랭크되어 있고, 중국, 오만,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 등이 2위로 최종예선 진출을 노릴 수 있다.

호주, 일본 등을 제외하면 한국을 상대로 맞불을 놓을 만한 팀이 없다. 대부분 한국을 상대로 수비 위주의 전술을 구사할 것이 예상되며, 전략적으로 시간 지연 행위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벤투호가 지저분한 침대축구의 늪에 빠지지 않을 방법은 분명히 있다. 바로 빠른 시간 안에 선제골을 터뜨리는 것이다. 골을 허용한 이상 상대가 수비에만 치중할 수는 없다. 빠르게 기선을 제압할 수 있는 공격 패턴과 유사시 활용할 수 있는 플랜B 준비는 필수적이다. /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