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옛동료' 에릭센, 경기중 쓰러져 심폐소생술…"안정상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로2020 경기 일시중단 후 재개…"병원에서 추가 검진 진행 중"



(코펜하겐[덴마크] 로이터=연합뉴스)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팀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12일(현지시간)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핀란드전 도중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에릭센은 이후 의식을 되찾고 안정적 상태라는 보도가 나왔다. 경기도 90분가량 중단된 뒤 재개됐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드필더 에릭센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핀란드와 경기에서 0대 0이던 전반 42분께 왼쪽 터치라인 부근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짧은 패스 직후 앞으로 쓰러진 것이다.

팀 동료들이 에릭센을 돕기 위해 달려갔고 의료 요원을 요청하는 손짓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