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택형의 2⅓이닝 ‘KKK’, SSG 불펜진 활력소 톡톡 [오!쎈 인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인천, 민경훈 기자]7회초 1사 키움 이정후 타석에서 마운드에 오른 SSG 김택형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1.06.12 /rumi@osen.co.kr


[OSEN=인천, 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 좌완 불펜 김택형이 깔끔한 투구로 상대 타선을 잠재우며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SSG는 12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8차전에서 5-4 승리를 거뒀다.

1회말 추신수의 투런, 4회말 김강민의 솔로 홈런으로 앞서가던 SSG는 6회초 선발 윌머 폰트가 2실점을 하고, 4-2로 앞선 7회초에는 김태훈이 동점 투런을 허용했다.

기대했던 선발과 불펜 투수가 차례로 등판했지만 리드를 하지 못했다. 경기 후반 팽팽한 불펜 싸움. SSG는 김택형이 지켰다. 7회초 김태훈이 박동원에게 동점 2점 홈런을 맞은 후 구원 등판한 김택형은 9회 2아웃까지 만들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흔들리던 김태훈을 구원 등판해 이정후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김택형은 박병호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송우현을 유격수 앞 땅볼로 유도해 선행주자를 잡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8회에는 이용규, 전병우, 대타 프레이타스로 이어지는 키움 타선을 모두 삼진 처리했고 9회 첫 타자 서건창을 유격수 뜬공, 김혜성을 2루수 땅볼로 잡은 뒤 남은 아웃카운트 1개는 서진용에게 맡겼다.

김택형은 2⅓이닝 동안 3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했다. 경기 종료 후 김택형은 “오늘 운동하기 전에 감독님께서 결과에 상관없이 자신있게 던지라고 조언해주셨고, 그 말을 믿고 상대와 적극적으로 승부했던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오늘 직구 제구가 평소보다 좋았고, 이로 인해 변화구도 효과를 본 것 같다. 앞으로 지금 좋은 컨디션을 이어갈 수 있도록 체력관리를 꾸준히해 다음경기에서도 제 몫을 다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