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4252 0512021061268744252 05 0506002 sports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98754000

'퇴장 악재' 김학범호, 가나 3-1 제압…이상민·이승모·조규성 연속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적 열세에도 2골 차 승리

뉴스1

12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U-24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이상민이 선제골을 넣고 있다. 2021.6.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김학범호'가 김진야(서울)의 퇴장 악재 속에서도 가나 올림픽 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 완승을 거뒀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올림픽 대표팀은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3-1로 이겼다.

전반 18분 이상민(서울 이랜드)이 선제 결승골을 터트렸고, 후반에도 이승모(포항), 조규성(김천상무)이 추가 골을 더 넣으며 기분 좋은 승리를 따냈다.

이날 김학범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조규성이 자리했고, 좌우 날개 공격수로 이승우(포르티모넨세)와 엄원상(광주)이 자리했다.

중원에서 김진규(부산), 이수빈(포항), 정승원(대구)이 호흡을 맞췄고, 포백에는 김진야(서울), 이상민, 김재우(대구), 이유현(전북)이 이름을 올렸다. 골키퍼 장갑은 안준수(부산)가 꼈다.

경기 초반 한국은 가나의 빠른 공격에 고전했다. 전반 4분 상대 공격을 차단하던 주장 이상민이 경고를 받기도 했다.

패스 플레이를 통해 분위기를 끌어올린 한국은 시간이 지나면서 서서히 주도권을 가져왔다.

전반 9분 이승우가 동료와 2대1 패스를 통해 돌파했지만 마무리가 안 됐다. 곧이어 조규성의 슈팅은 수비를 맞고 굴절됐다. 엄원상은 전반 12분 수비 뒤공간을 파고든 뒤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빗나갔다.

계속 두드리던 한국은 전반 18분 이상민의 머리에서 선제골이 나왔다. 오른쪽 측면서 이유현의 크로스를 이상민이 뛰어 올라 방향만 바꾸며 골망을 흔들었다.

분위기를 탄 한국은 일방적인 공세를 펼쳤다.

뉴스1

12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전반전에서 김진야가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 2021.6.12/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 34분에는 김진규가 개인 돌파로 상대 수비를 벗겨낸 뒤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슈팅을 날렸지만 왼쪽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공세를 이어가던 전반 막판 변수가 발생했다.

왼쪽 풀백 김진야가 전반 39분 상대에게 거친 태클을 했고, 비디오판독(VAR) 끝에 퇴장이 선언됐다. 볼이 떠난 이후 깊은 태클을 했다는 주심의 판단이었다. 선수들이 강하게 항의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이유현, 이수빈을 빼고 윤종규(서울), 설영우(울산)를 투입하며 양쪽 풀백을 교체했다. 사실상 4-4-1에 가까운 포메이션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12분 이승모, 정우영(프라이부르크), 맹성웅(안양)을 동시에 투입하며 전술 변화를 줬다.

이 카드는 적중했다. 이승모는 교체로 들어가자마자 골을 터트렸다. 프리킥 상황에서 이승모의 슈팅이 오른쪽 골대를 맞고 나왔는데, 그는 재차 달려들며 밀어 넣었다.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던 한국은 후반 21분 조규성이 쐐기골을 넣었다.

왼쪽 측면서 올라온 크로스를 조규성이 상대 수비 등을 지며 버텨냈고, 절묘한 터닝슛으로 골 네트를 갈랐다.

뉴스1

12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U-24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조규성이 골을 넣고 있다. 2021.6.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후반 23분 엄원상을 빼고 조영욱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6분 뒤에는 이상민이 빠지고 이지솔(대전)이 마지막으로 교체됐다.

한국은 후반 31분 수비진에서 패스 미스가 나오면서 실점을 허용했다. 센터백 김재우의 패스가 차단되면서 역습을 내줬고, 사무엘 오벵 자바가 득점을 기록했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후반 33분 설영우가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오른쪽 측면에서 윤종규의 크로스를 설영우가 오른발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한국은 후반 막판까지 계속 상대를 몰아쳤지만 더 이상 추가골을 넣지 못했다. 결국 올림픽 대표팀은 2골 차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이틀 휴식 후 15일 오후 8시 같은 장소에서 가나와 2번째 평가전을 치른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