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158 0242021061168736158 05 0501001 sports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3416842000 학폭논란 이다영 이적 동의서 해외 진출 2106121531

터키 스포츠에이전시 "이다영, 그리스 1부리그 팀과 계약"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학교 폭력 논란으로 자체 징계를 받은 전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이 그리스 1부리그에 진출한다. 사진=스포츠에이전티 CAAN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학교 폭력 논란으로 소속팀 흥국생명에서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당한 전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25)이 그리스 1부 리그 진출은 노린다.

터키 스포츠에이전시 CAAN은 11일 에이전시 홈페이지에 “이다영이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했다”며 “한국 국가대표 출신 세터 이다영은 그리스 1부 리그에서 뛰는 첫 한국인 선수가 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이다영의 소속팀인 흥국생명은 “확정된 일은 아니다”고 이적설을 부인했다.

이다영인 현대건설에서 활약하다 지난 2020~21시즌을 앞두고 흥국생명과 FA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지난 시즌 도중 쌍둥이 언니인 이재영과 함께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흥국생명은 2월 25일 이다영에게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재영, 이다영은 다음 시즌에도 V리그 복귀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들에 대한 여론이 아직 냉랭하기 때문이다. 그런 가운데 배구계에선 아직 선수 인생이 창창한 만큼 해외리그에 진출하는 것도 방법이라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실제로 국제적으로도 기량을 인정받은 이재영, 이다영이 거취가 불투명하게 되자 몇몇 해외 구단들이 관심을 나타냈다. 결국 그리스 1부리그 팀이 이다영에게 손을 내밀었고 계약을 하는데 성공했다.

다만 이재영은 계약상 여전히 흥국생명 소속 선수인만큼 흥국생명과의 관계 정리가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최악의 경우는 과거 ‘김연경 사태’처럼 이적 분쟁이 일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날 그리스 리그 진출을 발표한 에이전시 CAAN은 전 현대캐피날 외국인선수로 활약한 다우디 오켈로를 포함해 전세계적으로 100여명이 넘는 남녀 배구선수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