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5038 1082021061068715038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35160000 장민호 정동원 22세 위해 베이비시터 변신 팬서비스 2106110931 related

장민호X정동원, 22세母 위해 '베이비시터'로 변신...찾아가는 팬서비스 (사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장민호와 정동원이 '파트너즈'로 다시 뭉쳤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는 1주년을 맞아 '찾아가는 콜센타'를 오픈했다.

영탁, 김희재, 이찬원은 흥부자로 소문난 농구단 선수들을 찾아갔다. 요즘 선수들은 코로나19로 인해 흥을 잃어가고 있다고. 비시즌 기간에 필요한 훈련이 올스톱된 실정이라는 소식에 영탁, 김희재, 이찬원이 나섰다.

선수들이 리듬 트레이닝 다큐멘터리를 찍고 있다고 생각하는 상황에서 영탁, 김희재, 이찬원은 깜짝 카메라를 기획했다. 선수들의 의심조차 하지 않고 있을 때 김희재가 등장하자 선수들은 깜짝 놀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또한 영탁과 이찬원이 뒤이어 등장하며 '찐이야'를 열창했다. 탁희또의 깜짝 카메라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선수들은 "가까이 가도 되냐"며 수줍은 모습을 보였다. 선수들은 탁희또의 정체를 전혀 몰랐다는 반응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째 사연을 위해서는 장민호와 정동원이 '파트너즈'로 뭉쳤다. 스물둘 이른 나이에 아이 엄마가 된 사연자를 찾아갔다. 정동원과 일곱 살 차이임에도 불구하고 한 살 아이가 있고, 심지어 만삭인 것. 김성주는 "민국이와 고작 네 살 차이"라고 놀라워했다.

출산 예정일이 6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 김성주와 붐은 "하마터면 아이 받을 뻔했다"고 말했다. 장민호는 "어릴 때 아이가 생기다 보니 모든 게 처음일 것 같다"고 말했다. 사연자는 "자다 깨다 놀다 쉴새 없는 육아로 잠을 잘 못 자고 있다"고 대답했다. 자유 시간이 주어진다면 밥을 먹고 싶다고.

정동원은 "쉬고 오실 동안 아이를 저희가 보고 있겠다"고 말하자 장민호는 "우리가 아니라 내가 아닐까. 내가 너까지 보게 생겼다"고 푸념했다. 정동원은 인생 첫 육아에 열의 넘치는 모습을 보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정동원은 아기 과자를 함께 먹다가 울리고 말았다. 이에 이유식을 만들던 장민호가 뛰어 올라와 육아를 거들었다. 정동원이 "나는 저렇게 안 컸을 것 같은데"라고 말하자 장민호는 "너는 작년까지 이랬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