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667268 0032021060968667268 02 0205001 society 7.1.4-RELEASE 3 연합뉴스 6574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23204981000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대위 "교직원 양성평등 교육 허울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육청 앞에서 규탄 집회…'교직원 성폭력' 교육감 사과·특별감사 시행 촉구

연합뉴스

대전교육감의 사과 촉구하는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동대책위
(대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동대책위는 9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교육청의 교직원 양성평등 교육이 허울에 그치고 있어 교직원 관련된 성폭력 사건이 빈발하고 있다"며 교육감 사과와 각종 사안에 대한 특별감사를 촉구했다. 2021.6.9



(대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전스쿨미투 대응 공동대책위는 9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교육청의 교직원 양성평등 교육이 허울에 그치고 있어 교직원과 관련된 성폭력 사건이 빈발하고 있다"며 교육감 사과와 각종 사안에 대한 특별감사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최근 현직 교사가 온라인 유료 문법 강의를 개설해 운영해오며, 해당 사이트 채팅방에서 불특정 다수의 학생과 부적절한 성적인 대화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시 교육청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즉각 특별감사를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신정섭 전교조 대전지부장
(대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신정섭 전교조 대전지부장이 9일 대전교육청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빈발하는 교직원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교육감 사과와 특별감사 시행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1.6.9



양심과인권-나무 이병구 사무처장은 "지난해 발생한 S여중고 스쿨미투 사건 처리 과정에서 교육청이 무관용 원칙을 외쳤으나 결과는 증거 불충분으로 전원 무혐의 송치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청이 그동안 교직원 양성평등 교육을 강화하겠다고도 했으나 교직원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교육감은 시민과 피해 학생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영미 대전참교육학부모연대 대표와 신정섭 전교조 대전지부장도 발언을 통해 학교 곳곳에 남아 있는 성폭력 사건을 파악하기 위한 전수조사와 피해 학생에 대한 보호 대책 마련, 검증 가능한 양성평등 교육 시행, 대전학생인권조례 제정과 학생인권센터 설치 등을 촉구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