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UFC 페더급 최승우, 정찬성과 나란히 출격…UFN서 3연승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UFC는 18일(이하 한국시간) “UFC 페더급 ‘스팅’ 최승우(9-3, 한국)이 오는 6월 20일(한국시간) 열리는 ‘UFC Fight Night’에 출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2월 2연승에 성공한 최승우가 이번에는 ‘베테랑’ 줄리안 에로사(25-9, 미국)를 상대로 ‘UFC 3연승’에 도전한다. 이날 메인 이벤트에서는 페더급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댄 이게와 격돌할 예정으로 두 명의 코리안 파이터가 동시 출격해 더욱 기대가 모이고 있다. 정찬성과 최승우가 출전하는 ‘UFC Fight Night’는 6월 2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무관중으로 열리며 대진 상세 내용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올해 정다운, 박준용 등 코리안 파이터의 연이은 승리의 시작은 최승우였다. 지난 2월 코리안 파이터 중 첫 주자로 나섰던 최승우는 유서프 잘랄을 상대로 거리를 유지, 압박하며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다. 이날 거둔 판정승으로 최승우는 UFC 재계약까지 따냈다. TFC 페더급 챔피언 출신으로 2019년 UFC 입성 후 2승 2패를 기록 중인 최승우의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국내 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최승우의 상대는 MMA 통산 34번의 경기를 치른 ‘베테랑’ 줄리안 에로사다. 에로사는 25번의 승리 중 22번의 피니시 승을 기록했고, 바로 직전 네이트 란트베어를 상대로 1라운드 56초 만에 TKO 승리를 거뒀다. 2015년 UFC에 데뷔한 에로사는 1승 1패 후 잠시 옥타곤을 떠나 있었다. 그리고 2018년 데이나 화이트 컨텐더 시리즈를 통해 UFC에 재입성, 심기일전했으나 3연패에 빠져 다시 퇴출 위기에 내몰렸다. 하지만 구사일생으로 지난해 6월과 올해 2월 UFC에서 2연승을 거두며 옥타곤에서 커리어를 이어가게 됐다.

ymin@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