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3023 0372021051468143023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86801000

[팝업★]박명수, '아내의 맛' 조작 알고 있었나.."잘못했으면 사과해야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할명수' 영상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박명수가 '아내의 맛' 조작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공개된 웹예능 '할명수'에서는 박명수가 구독자 50만 기원 Q&A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상 속 박명수는 유튜브를 시작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젊은 층과의 소통을 위해 시작했다. 제가 TV에 나오지만 TV보다는 유튜브를 더 많이 보게 되는 게 현실이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러면서 "가족들은 그런 거에 별로 신경 안 쓴다. 한수민 씨가 '생각만큼 쉽지 않을 것이다'라며 염려했다. 민서가 '할명수'를 봤다고 얘기는 안 하는데 보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민서 친구들이 아빠가 박명수인 거 아냐는 물음에 그는 "안다. 얼굴이 닮았는데 모르겠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찍고 싶은 광고로 휴대폰을 꼽으며 "스마트해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재산의 규모를 묻는 질문에는 "제가 부티가 나서 많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 나중에 국회의원 나가면 공개하겠다. 안 나갈 거니까. 3년에 한 번 중고차 구입 가능하다"라고 답했다.

이날 제작진은 "이 질문 대답하실 수 있으실까"라며 머뭇거렸고, 박명수는 "다 대답해 주겠다"라며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제작진은 "'아내의 맛'이 조작인지 알고 계셨냐"라고 물었다.

박명수는 "솔직하게 얘기하냐. 굉장히 민감한 질문이긴 하지만 전 촬영을 나가면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누가 와서 얘기를 안 해주는데 내가 그걸 어떻게 알겠냐. 나중에 그런 일이 터졌을 때 '그런 적이 있었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잘못된 게 있다면 정중히 사과하고 좀 더 앞으로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저는 전혀 몰랐다"라며 강조했다.

끝으로 박명수는 구독자 50만 공약에 대해 "연예인 50명에서 만 원씩만 달라고 할까"라며 "그때 가서 생각하겠다"라고 전해 구독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