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2281 0102021051468132281 05 0506001 sports 7.0.0-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1504000

‘황희찬 선발’ 라이프치히, 아쉬운 포칼 준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14일 도르트문트와의 독일축구협회 컵 대회 결승에서 분투하고 있는 라이프치히의 황희찬.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희찬이 선발 출전한 독일 RB라이프치히가 창단 첫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라이프치히는 14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2020~21시즌 도르트문트와의 포칼 결승전에서 엘링 홀란드와 제이든 산초에게 각각 멀티골을 내주며 1-4로 졌다.

이로써 2009년 창단한 라이프치히의 창단 첫 포칼 우승의 꿈은 물거품이 됐다. 라이프치히는 올 시즌 분데스리가에서도 준우승 가능성이 크다. 라이프치히는 지난 8일 정규리그에서도 도르트문트에 2-3으로 패하는 등 올시즌 3전 전패의 약한 모습을 보였다.

황희찬은 알렉산데르 쇠를로트와 투톱을 이뤄 선발 출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시절 투톱을 이뤘던 홀란드와 맞대결했으나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후반 시작과 함께 크리스토퍼 은쿤쿠와 교체됐다.

분데스리가 4위를 달리고 있는 도르트문트는 통산 5번째 포칼 우승으로 올시즌 부진을 어느 정도 털어냈다. 도르트문트가 전반 5분 만에 산초가 선제골을 넣은 데 이어 28분 홀란드, 46분 산초가 거푸 라이프치히 골문을 열어젖히며 우승컵을 예약했다. 라이프치히는 후반 26분 다니 올모의 중거리 골로 영패를 모면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