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8181 0112021051368118181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03259000

이근 대위 "강철부대 사격, 해외에서 볼까봐 걱정…창피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머니투데이

이근 대위 /사진=유튜브 채널 ROKSEA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DT 출신 유튜버 이근 대위가 '강철부대'에 나온 사격대회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근 대위는 13일 유튜브 채널에 채널A, SKY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 리뷰 영상을 올렸다.

'진짜 특수부대는 이렇게 사격하지 않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이근 대위는 "얼마 전에 정말 어이없는 상황을 봤다. 무슨 데스매치 사격대회를 했는데 제 UDT 후배, SDT 요원이 사격대회를 했다"며 "제 후배가 졌다. 근데 왜 졌을까 이 자리에서 설명 드리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사실 UDT만큼 사격하는 부대가 없다. 대한민국에서는 UDT가 제일 많이 사격한다"며 "UDT는 밥 먹고 사격하는 부대인데 어떻게 이런 대회에서 졌나, 에어 소프트 총을 사용했기 때문"이라며 서바이벌 게임을 위해 나온 장난감 총인 에어소프트 총이 최근 현실적으로 만들어져 실제 군, 경찰 훈련 용도로도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도 에어소프트 총을 많이 사용하지만 사격 대결은 절대 에어소프트 총을 사용하면 안된다. 변수가 너무 많다. 정확하지 않다"며 에어소프트 총을 사용해 사격 대결을 한 것부터 잘못 됐다고 지적했다.

이근 대위는 '강철부대' 속 사격 장면을 본 뒤 "이런 사격대회를 뭐라고 표현하냐면 정밀사다. 정밀 사격. 시간제한이 없다. 특수부대 세계에서는 그런 정밀사 대회는 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이렇게 대회를 하지도 않고 이렇게 훈련하지도 않는다. 이런 특수부대를 모아서 여기에 UDT, 707, 특전사, 해병대 수색대 다 나왔는데 이런 정밀사 대회를 하다니, 해외에서 볼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표적과 거리에 대해 "카메라 각도 때문에 정확하게 측정은 어렵겠지만 5m 정도 완전 근접 거리다. 이렇게 사격대회 하는 거 아니다"라며 "이런 식으로 코앞에 있는 5m 표적에 정밀사라니, 해외에서 볼까봐 창피하다"고 거듭 말했다.

이영민 기자 letsw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