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5657 0202021051368115657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95137000

한강 의대생 父 “감스트와 납골당 같이 가기로...쌈디도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감스트(왼쪽), 쌈디. 사진ㅣ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한강에서 실종됐다가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 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 씨(22)의 부친인 손현 씨가 BJ 감스트(김인직)와 래퍼 쌈디(사이먼 도미닉)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손씨는 13일 새벽 자신의 블로그에 “정민이가 좋아하던 감스트께서 연락을 주셨더라”며 “시간 맞을 때 장지(용인 납골당)에서 같이 보기로 했다”고 적었다.

앞서 손씨는 BJ 감스트를 유독 좋아한 아들을 위해 “24시간 감스트 방송을 틀어주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손씨는 래퍼 쌈디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쌈디는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한강 실종 대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글을 공유하며 참여를 독려했다.

이에 손씨는 “아들이 참 좋아했던 쌈디가 진상규명을 요청해줬다. 아들이 참 좋아했었다”며 “감사하다”고 했다.

한편, 이날 오후 발표된 손정민씨의 부검 결과 사인은 익사로 확인됐다. 서울경찰청은 손씨의 사망 원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는 부검 감정서를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부검 당시 손씨의 머리 부위에서 발견된 2개의 상처는 사인으로 고려할 정도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