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43132 0142021051168043132 08 0805001 itscience 7.0.0-HOTFIX 14 파이낸셜뉴스 64563167 false true false false 1620697039000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자율주행에서 운전모드 전환 가이드라인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ETRI, 운전자 상황 평가, 모니터링 등 기술 3종 및 데이터도 공개

파이낸셜뉴스

ETRI 윤대섭(왼쪽) 인지·교통ICT연구실장과 김혜빈 연수생이 가상 자동차 실험 환경에서 운전자에게 상황인지 정보 제공와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ETRI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내 연구진이 운전자가 자율주행 모드에서 운전모드로 전환할때 안전하게 제어권을 넘겨받을 수 있도록 돕는 가이드라인을 개발했다. 이 가이드라인을 통해 정부나 자동차 제조사가 자율주행 제어 관련 기준을 만들고 안전 기능을 탑재하는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자율주행차에서 제어권을 전환하는 가이드라인과 관련 기술 3종을 개발해 공개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진은 사람들이 실제 어떻게 자율주행차에서 제어권 전환을 하는지, 어떤 방법으로 제어권 전환 상황을 평가해야 하는지, 운전자가 자율주행차와 어떻게 소통해야 하는지 등 제어권 전환에 필요한 사항을 연구하여 가이드라인을 제작했다.

예를 들어 자율주행 모드로 가다가 곧 수동 운전으로 전환할 구간이 다가오는데 운전자에게 중요한 전화가 걸려온 경우, 어떻게 해야 할지 결정이 필요하다. 가이드라인은 제어권 전환이 예정된 상황이라도 운전자 상태를 모니터링해서 경고를 통해 자율주행 상태를 유지하며 준비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는 안내를 해준다.

ETRI는 총 참여 인원 458명, 제어권 전환 1500회 이상이 넘는 실험을 거쳐 구축한 양질의 데이터셋을 반영했다. 또한 미국, 유럽, 일본 등 외국 가이드 내용도 참고해 자세하고 실질적인 가이드라인을 구축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연구를 토대로 작성한 권고안도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ITS) 총회에서 표준으로 채택됐다.

연구진은 나아가 자율주행차의 제어권 전환에 도움을 줄 다양한 기술 3종도 개발했다. 먼저 DVE 모니터링 시스템은 운전자가 제어권을 받을 수 있는 준비 상태를 예측하기 위해 운전자, 차량, 주행환경 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분석하는 기술이다.

또한, 제어권 전환 에이전트(CPA)는 운전제어권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받을 수 있도록 생체 정보를 제공하거나 경고를 하는 등 운전자와 자율주행차가 소통하도록 돕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차 AI 제어권전환 능력평가 시스템도 개발했다. AI를 활용해 운전 준비도, 운전 부하, 제어권 전환 반응시간 등을 모니터링하고 분석하여 운전자의 상황인지 능력, 지각 능력, 신체 반응, 운전 스킬, 상황 판단 능력을 실시간으로 평가하는 기술이다.

ETRI 윤대섭 인지·교통ICT연구실장은 "이번에 개발된 가이드라인과 기술 및 데이터를 통해 안전한 자율주행 운전을 돕는 것은 물론, 자율주행차를 더욱 신뢰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는 데 크게 기여할 것"라고 말했다.

ETRI는 2017년부터 4년간 자율주행차 제어권 전환 인적요인 심층연구를 진행해왔다. 연구진은 관련 연구를 통해 SCI·SCIE급 4편을 포함한 논문 53편과 16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기술이전도 현재 2건이 완료됐으며 추가 기술이전 1건도 진행 중이다.

연구진이 개발한 가이드라인은 유관기관과 제조사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또한 ETRI 지식공유플랫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개발한 기술 3종과 데이터셋은 ETRI 기술이전 사이트를 통해 관련 내용을 찾아볼 수 있다.

#자율주행차 #데이터 #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운전자 #가이드라인 #모드전환 #자동차제조사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