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총선 이모저모

김웅 "정치적 자산 청년에 양보"…다음 총선 송파갑 불출마 시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서울 종로구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에서 김 전 위원장과의 회동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당 대표 도전에 나선 초선 김웅 의원은 청년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차기 총선에서 현 지역구인 서울 송파갑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에 "당의 미래를 이끌겠다는 사람은 자신의 정치적 자산을 청년들에게 양보해야 한다"며 송파 주민들을 향해 "부디 양해해주시면, 다음 총선 때 송파 갑은 '퓨처 메이커' 중 한 명이 대표할 수 있는 곳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당 대표 자리는 다선을 위한 포석이 아니다. 누구보다 희생해야 하는 자리"라며 "자신을 희생하지 않는 변화는 누구도 믿어주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을 희생하려는 각오가 아니면 이번 전당대회에 나오는 것은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총선 때 우리 당은 퓨처 메이커란 이름으로 청년들을 험지로 내몰았다. 그리고 지금, 그들이 어디에 있는지 아무도 알지 못한다"며 "이제 우리는 퓨처 메이커들에게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 청년들에게도 지켜지지 않는 약속은 그 누구도 믿지 않는다"며 "국민의힘은 청년들에게 미래를 약속했다. 청년정당이 되려면 청년들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그 어떤 공약, 그 어떤 정강정책도 믿음이 없으면 헛된 구호일 뿐"이라며 "믿음을 얻는 방법은 자기희생뿐"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