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9924 0512021051068009924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99841000

[RE:TV] "히딩크 까고 싶었어" '집사부' 안정환이 강조한 '팀워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안정환이 자신이 히딩크 감독 밑에서 배운 팀워크(결속력) 훈련을 '집사부일체' 팀에 전수했다.

9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팀워크 트레이닝' 달인 안정환이 사부로 출연해 멤버들과 하루를 보냈다.

이날 안정환은 '집사부일체' 멤버들의 팀워크를 강화하는 역할을 맡았다. 첫번째 팀워크 훈련에 앞서 안정환은 "본인은 어떤 선수였냐"는 질문을 받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나는 개인주의적이고 이기적이었다"며 "솔직히 나밖에 모르는 사람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런 팀워크 훈련을 통해서 바뀌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어떤 훈련인지도 모르고 당황했다. 이승기는 "강원도 폐교에 이 야밤에 뭐겠냐. 뭔가 안 좋은 느낌이 든다"며 의심했다.

첫번째 훈련에서 멤버들은 실험실에 도착했다. 가위바위보를 통해 입장 순서를 결정했고 차은우가 가장 먼저 문을 열었다. 차은우가 문을 열고 들어가자 다른 멤버들은 문을 닫아 시작부터 팀워크가 깨졌다.안정환은 "아무리 가위바위보여도 막내를 앞에 세우는 건 좀"이라며 한심하다는 표정을 지었다.

멤버들은 칠흑같은 어둠 속에서 서로를 믿지 못하고 패닉에 빠지는 모습이었다. 모든 테스트가 끝난 후 안정환이 사부로 등장했다. 그는 "'집사부일체' 팀워크가 좋다고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다. 궁지에 몰렸을 때 동료와 함께하고 돕는 모습을 보고자 했던 실험이었다"고 설명했다.

안정환은 "내일 정말 힘든 팀워크 훈련을 하게 될 것이다"라며 "자신이 없다면 지금이라도 집에 돌아가라"고 했다.

다음날 안정환은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차은우 둘씩 짝을 지었다. 조별로 하루 종일 모든 미션을 함께해야 했다. 안정환은 일부러 잘 안 맞을 것 같은 조합으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각 조끼리 서로 얼굴을 씻겨줬다. 서로 처음 해보는 행동에 어색해했다. 양세형은 이승기의 얼굴을 씻겨준 뒤 "술김에 실수로 둘이 뽀뽀한 느낌이다. 서먹서먹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2인1조로 체력훈련에 나섰다. 귀 잡고 드리블을 하는 것. 이승기와 양세형은 시작부터 '티격태격'했다. 안정환이 선수들에게 눈을 감게 하고, 팀원 변경을 원하면 눈을 뜨라고 했다. 이승기와 양세형은 동시에 눈이 마주쳐 웃음을 자아냈다.

안고 달리기 훈련을 소화했다. 안정환은 "나는 선수시절에 이게 너무 힘들었다. 10번씩 하고 나면 죽고 싶었다. 이거 할 때마다 히딩크 감독을 까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히딩크 감독이) 일부러 같은 포지션 경쟁자끼리 조를 짜거나 서먹한 사이에 팀을 만든 거다. 동료가 부족한 것을 채우면서 서로를 배려하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태영 형을 원래는 진짜 싫어했다, 그 형은 수비수고 나는 공격수여서 태클을 많이 걸어서 안 좋아했다"면서 "국가대표팀이 합류하고 팀워크 훈련을 통해 가까워졌다"고 덧붙였다.

이승기는 "중요한 걸 느꼈다. 내가 힘들면 동료도 힘들다는 걸 알았다"고 했다. 양세형도 "나도 내가 힘드니까 동료도 이렇게 힘들었겠구나 싶다"고 했다.

'어부바 레이스'에서 김동현이 차은우를 업고 뛰었다. 차은우는 "이어달리기 할 때 마지막 주자가 역전하는 느낌이었다. 동현이형이 너무 믿음직스럽고 적토마같았다"며 믿음을 드러냈다. 안정환은 "혼자서는 절대 못 이긴다. 협동을 해야 한다"면서 만족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진 예고편에서 안정환이 "원래는 내년까지만 방송을 하고 그만 하려고 했다"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져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방송인으로서 제2의 인생을 성공적으로 그리고 있던 그의 고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