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660 0292021050567934660 06 0604001 entertain 6.3.1-RELEASE 29 OSEN 35017283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1460000 related

이슈 해외 스타 소식

샤론 스톤, 과거 가슴 강제수술..64세 안믿기는 수영복 자태[Oh!llywood]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나이를 잊은 섹시하고 우아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

샤론 스톤은 최근 자신의 SNS에 "Joe is back from the vet"이란 글과 함께 수영복을 입고 찍은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샤론 스톤은 수영장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블랙 수영복을 입은 채 반려견과 함께 옆으로 누워 포즈를 취한 그의 모습이 아름답다. 64세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

샤론 스톤 최근 회고록 '두 번 사는 것의 기쁨'(The Joy of Living Twice)'으로 화제를 모은 바. 회고록에서 그는 지난 2001년 유방 양성 종양을 제거한 후 유방 재건 수술을 받았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수술을 마치고)내가 붕대를 풀었을 때 원래보다 큰 컵의 가슴을 발견했다"라고 밝혔다. 당시 의사가 그의 허락을 받지 않은 채 마음대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샤론 스톤은 "의사는 내가 모르는 사이, 동의 없이 내 몸을 바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의사에게 왜 이유를 물었을 때 '더 크고 더 나은 가슴을 가진 내가 더 잘 어울릴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1958년생인 샤론 스톤은 미국에서 태어나 펜실베이니아에딘버러대학교를 졸업했다. 여러 소규모 미인대회에서 입상한 뒤 패션모델로 활동하다가 1980년대 우디 앨런에게 픽업돼 영화 ‘스타더스트 메모리스’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어 ‘돌이킬 수 없는 차이’, ‘킹 솔로몬의 보물’, ‘폴리스 아카데미4’, ‘액션 잭슨’, ‘집시’ 등에 출연했고 ‘토탈 리콜’에서 아놀드 슈왈츠네거의 악녀 부인으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1993년 ‘원초적 본능’을 비롯해 ‘캣워크’, ‘글로리아’, ‘라스트 댄스’, ‘캣우먼’ 등에 출연하며 섹시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nyc@osen.co.kr

[사진] 샤론 스톤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