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7943 0242021042267667943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4 이데일리 67560460 false true false true 1619085118000

이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후쿠시마 오염수 공론화"…외교부, 27일 재외공관장 화상 회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외교부가 27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 처리수) 방출 결정에 대응하기 위한 재외공관장 화상회의를 개최한다.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 문제를 태평양 연안국을 중심으로 한 양자외교와 다자외교를 통해 해결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최종문 2차관 주재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태평양 연안국 소재 공관, 주요 다자공관 등 총 30여 명의 공관장들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회의에서는 오염수 문제 대응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고, 국제기구 등을 활용해 일본 측 결정의 문제점을 공론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출하겠다는 방침을 결정한 직후 강한 반대와 우려를 표명하고,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일본에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충분한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고 △충분한 사전 협의를 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기준에 따른 투명한 협의와 검증 과정에 우리 전문가·연구소 대표를 포함하는 것을 수용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