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7057 0032021042167637057 04 0401001 world 7.0.0-RELEASE 3 연합뉴스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18994943000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중국, 스가 공물 봉납에 "일본, 침략 역사 깊이 반성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스가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신사에 바친 공물
(도쿄 EPA/지지통신=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1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도쿄 야스쿠니신사에 바친 공물에 그의 이름이 쓰여 있다. 스가 총리는 야스쿠니신사 춘계 예대제 첫날 '마사카키'라고 불리는 공물을 '내각총리대신 스가 요시히데'라는 이름으로 봉납했다. 마사카키는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를 말한다. [DB 금지] sungok@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정부는 21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바친 것과 관련해 일본이 침략의 역사를 깊이 반성하라고 촉구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연합뉴스로부터 논평을 요구받고 야스쿠니 신사는 2차대전 A급 전범들이 합사된 곳이라고 지적하며 "우리는 일본 정계 요인의 잘못된 방법에 시종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일본이 중국과의 합의를 준수해 과거사를 반성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일본은 침략의 역사를 직시하고 깊이 반성해야 하며 군국주의와 선을 분명히 긋고 실제 행동으로 아시아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의 믿음을 얻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야스쿠니 신사의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에 공물을 바쳤으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는 신사를 직접 참배했다.

한편 왕 대변인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상 방류 결정에 대해 이날도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일본의 방식은 환경 위험을 전 세계로 확산시키는 것이라며 "과학적이지도 합법적이지도 않고 무책임하고 부도덕하며 온 세상이 비난할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일어난 지 10년이 지난 현재까지 방사능에 오염된 어류가 발견된다며 오염수 방류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일본이 제공하는 정보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아울러 "일본은 핵 폐수를 일방적으로 방류하기로 한 잘못된 결정을 바로잡아 전 세계인이 대가를 치르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