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11944 0292021042167611944 05 0507002 sports 6.3.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30860000

150km 찍은 킹험, "몸 상태 베리 굿, 동료들과 선의의 경쟁" [대전 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대전, 최규한 기자] 한화 선발 킹험이 더그아웃으로 향하며 동료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 외국인 투수 닉 킹험이 KBO리그 데뷔 후 개인 최다 탈삼진 호투를 펼치며 2연승을 달렸다.

킹험은 2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5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한화의 7-3 승리와 2연승을 이끌며 시즌 2승째를 올렸다.

지난 14일 대구 삼성전에서 6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첫 승을 신고한 킹험은 이날까지 2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로 승리를 거두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2.30으로 낮췄다.

1회 무사 1,3루에서 보크로 선취점을 내주긴 했지만 2회부터 6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위력을 떨쳤다. 앞서 2경기에서 총 6개의 삼진을 잡았지만 이날은 매 이닝 탈삼진으로 개인 최다 10개를 기록했다.

총 투구수 105개로 스트라이크 72개, 볼 33개. 최고 150km 직구(49개)에 체인지업(32개) 커브(24개)를 구사했다. 결정구로 각도 큰 커브를 적극 활용해 6개의 삼진을 이끌어냈다. 직구(3개)와 체인지업(1개)으로도 삼진을 뺏어냈다.

경기 후 킹험은 "모든 구종이 잘 즐어갔다. 한 가지에만 집중하지 않고 3가지 구종을 모든 상황에서 던지는 데 집중했다. 몸 상태도 정말 좋다.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강하게, 공격적으로 던지고 싶었다"며 "타자들의 도움과 팬들의 응원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 코로나 때문에 육성 응원을 듣지 못해 아쉽지만 팬들의 기운이 큰 힘이 됐다"고 첫 승리와 홈경기 등판 소감을 전했다.

이어 킹험은 "라이언 카펜터뿐만 아니라 김민우, 장시환까지 국내 선발들도 다들 잘해주고 있다. 카펜터 외에 두 선수도 꼭 언급하고 싶다. 다른 선발들의 좋은 모습을 보며 나 역시 한 이닝이라도 더 던져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선의의 경쟁을 함으로써 동기부여가 된다"며 선발진 전체의 시너지 효과를 강조했다. waw@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