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500 0372021041667537500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5031000 related

'내딸하자' 홍지윤X황우림+김의영X별사랑, 노래 효도 나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조선 '내딸하자'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 김태연, 김의영, 별사랑, 은가은이 노래 효도에 나섰다.

16일 밤 10시 방송된 TV조선 '내딸하자'에서는 노래 효도에 나선 TOP7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미스트롯2' TOP7는 '엄지 척’을 부르며 등장했다. 먼저 화보 촬영 경험이 있는 장민호는 "화보를 태어나서 처음 찍어 봤는데 다리가 떨려서 제대로 서 있질 못했다"며 "포즈를 취해야 하는데 왼쪽 다리가 계속 떨리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다현은 공감하며 "카메라 앞에 나 혼자 있는게 아직 어색하다"고 말했다. 반면 양지은은 "찍어 보니까 난 화보 체질인 것 같다"고 말하며 포즈를 선보였고 이를 본 홍지윤은 “어디서 본 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TOP7는 각자 짝꿍을 이뤄 사연을 들은 후 노래 효도를 나서게 됐다. 먼저 홍지윤과 황우림은 뽕짝꿍이 돼 노래 효도를 해야 했다. 홍지윤과 황우림은 휴일도 없이 식당을 운영하는 어머니를 걱정하는 21살 언더그라운드 래퍼의 사연을 들었다. 이후 두 사람은 원주로 떠나 식당을 찾았다.

두 사람은 식당에 자리를 잡자마자 "혹시 '미스트롯2' 보시냐"고 물었다. 이를 모니터로 보던 도경완과 붐은 경악했다. 붐은 “내가 식당 들어가서 ‘붐이에요’ 하는 거랑 똑같은 거다”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식당 주인은 두 사람을 알아보며 "아들이 계속 좋은 일이 있을 거라고 했는데 너무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후 황우림과 홍지윤은 식당의 고기를 맛보게 됐다. 식당 주인은 두 사람에게 "코로나 때문에 요즘 손님이 없다"며 걱정을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사장님은 "그래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연자 아버지 또한 "우리 부부가 '미스트롯2' 보면서 위로를 많이 받았다"며 "우리 둘다 그거 보려고 목요일만 기다렸다"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도와드리려 왔는데 위에 기름칠만 한다"며 죄송해 했다.

이어 노래방 대결이 펼쳐졌다. 장민호는 "점수 1등을 하면 한우를 가져가라"고 했다. 붐은 도전자 세명을 받겠다고 했고 도전자는 김태연, 은가은, 김의영이었다. 김태연은 '오라버니'를 선곡해 귀여운 무대를 선보였다. 이후 은가은은 'Let it go'를 선곡해 폭발적인 성량을 자아냈다. 김의영은 '빙글빙글'을 선곡했다. 김의영이 97점을 받으며 한우를 차지하게 됐다.

노래효도 두 번째 뽕 짝꿍은 바로 김의영과 별사랑이었다. 사연자는 두 사람에게 부모님이 20년째 쉬지 않고 일을 하시지만 유일한 취미가 '미스트롯2' TOP7을 보는 것이라 했다. 부모님의 최애가 김의영이라는 말에 김의영은 뿌듯해했다. 이후 두 사람은 사연자 부모님께 노래 효도는 물론 일손까지 도와 부모님은 행복해했다. 이어 은가은과 윤태화가 며느리 사연자를 위해 시아버지에게 노래 효도를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