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조성빈 11억원 향한 美격투기 데뷔전 TV로 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UFC 출신 조성빈(29)이 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치르는 미국 종합격투기대회 ‘프로페셔널 파이터스 리그(Professional Fighters League)’ 2021시즌 정규리그 개막전이 한국 IB SPORTS로 방송된다.

IB SPORTS는 PFL이 'Korean Falcon' 조성빈을 영입하자 지난해 10월부터 2019시즌 녹화본 방영을 통해 UFC, 벨라토르(Bellator)와 미국 격투기 시장에서 3강 구도를 형성 중인 프로페셔널 파이터스 리그의 존재를 한국에 정식으로 알렸다.

조성빈은 PFL 2021 #1 제2경기에서 타일러 다이아몬드(30)와 대결한다. UFC 경험은 있지만, 미국 출전은 처음이다. 오는 6월26일까지 진행되는 페더급(-66㎏) 정규시즌에서 4위 안에 들면 우승상금 100만 달러(약 11억 원)가 걸린 플레이오프 출전 자격을 얻는다.

매일경제

사진=Professional Fighters League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선수는 종합격투기 프로전적에서 유일한 패배가 UFC라는 공통점이 있다. (조성빈 9승1패, 다이아몬드 11승1패) 조성빈은 2019년 6월 스웨덴 스톡홀름 대회, 다이아몬드는 2018년 7월 The Ultimate Fighter 27 Finale에서 고배를 마셨다.

TUF 27은 UFC가 무패 유망주만 초청하여 진행한 리얼리티프로그램이다. 당시 다이아몬드는 페더급 토너먼트 4강에서 탈락했음에도 피날레를 통해 UFC 공식경기에 데뷔할 기회가 주어졌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

둘은 종합격투기 스타 출신에게 배우는 중이라는 것도 같다. 조성빈은 전 UFC 웰터급(-77㎏) 랭킹 6위 ‘스턴건’ 김동현(40), 다이아몬드는 UFC 페더급 챔피언을 지낸 유라이어 페이버(42·미국)가 스승이다.

매일경제

사진=Professional Fighters League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Professional Fighters League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FL 2021 #1은 페더급, 라이트급(-70㎏) 정규리그 1차전이 5경기씩 진행된다. UFC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낸 ‘태권도 파이터’ 앤서니 페티스(34)가 메인이벤트를 장식한다. 미국 스포츠 채널 ESPN+가 제1~6경기, ESPN 2는 나머지 4경기를 방송한다. chanyu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