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행정부 얀센 백신 중단 권고에 트럼프 "끔찍한 민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행정부가 얀센 신종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중단하라고 권고한 것에 대해 "끔찍한 민폐"라며 비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얀센 코로나19 백신 사용중단 권고를 받아들임으로써 시민들에게 끔찍한 민폐를 끼쳤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번 결정은 정치적인 이유나 FDA가 화이자를 사랑하기 때문에 이뤄졌을 것"이라면서 "얀센은 (백신 임상시험) 결과가 대단했음에도 영구적인 타격을 받게 되고 이미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은 들고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FDA와 CDC는 이날 얀센 백신 접종자 가운데 '드물지만 심각한' 혈전증을 보인 사례가 6건 있었다면서 사용중단을 권고했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접종된 얀센 백신은 약 680만회분이다. 각 주에 배송됐지만 아직 사용되지 않은 얀센 백신은 900만회분 정도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