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6979 0562021041067386979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56 세계일보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18036238000

이슈 선거와 투표

임종석 “‘靑 선거개입 의혹’은 기획된 사건… 책임자는 윤석열”

댓글 2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종석, ‘檢 이진석 기소’ 공개 비판

“부당하고 비겁…이진석 희생양 삼아”

검찰, 임종석·조국은 불기소 처분

조국, SNS에 “이제서야”

세계일보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기소한 가운데,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부당하고 비겁하다”며 공개 비판에 나섰다.

임 전 실장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 주장대로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한 사건이라면 당시 비서관이었던 이진석이 무슨 권한으로 그 일의 책임자일 수가 있느냐”면서 “검찰 스스로도 그 그림은 아니다 싶어 무리하게 임종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던 것인데, 그럼 임종석을 기소하든지 혐의를 찾지 못했다면 사건을 종결하는 것이 마땅한 순리”라고 비판했다.

전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권상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이 실장을 불구속 기소하고, ‘선거개입·하명수사’ 연루 의혹을 받은 임 전 실장 등은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불기소결정했다.

이 실장은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 신분으로 2018년 지방선거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실장이 2017년 10월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등으로부터 ‘울산 공공병원 공약을 구체적으로 수립할 때까지 산업재해모(母)병원 사업의 예비 타당성 조사 발표를 연기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2018년 3월 울산 공공병원 관련 내부정보를 제공해 공약을 구체화하도록 지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실장은 지방선거일이 임박한 2018년 5월 산재모병원 예타 결과가 발표되도록 하는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친 의혹도 받는다. 산재모병원은 당시 울산시장 재선에 도전하던 김기현 당시 시장(현 국민의힘 의원)의 핵심 공약이었다.

임 전 실장은 검찰의 이 실장 기소에 대해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부, 균형발전위원회까지 압수수색하고 숱한 공무원을 소환 조사해서도 증거를 찾지 못해놓고 이진석이 사회정책을 담당한 이유만으로 그를 희생양 삼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제의 울산 산재모병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이었음에도 임기 내내 예타 관문을 통과하지 못했다”며 “검찰도 이런 과정을 모두 들여다봤을 것인데도 예타 무산 책임을 문재인 정부로 돌리고, 그것도 모자라 선거에 이용했다는 사건 구성을 해내는 데는 차마 말문이 막힌다”고 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 전 실장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기획된 사건’이라고 규정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그 책임이 있다고도 주장했다. 임 전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혁신형 공공병원을 공약했고, 이 문제를 효율이 아닌 균형발전의 시각에서 바라보았다. 그래서 우리는 예타 면제를 통해 울산 공공병원을 해결하려 노력했다”며 “여기에 무슨 정치적인 음모가 있단 말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이른바 ‘울산 사건’은 명백히 의도적으로 기획된 사건이며, 그 책임 당사자는 윤석열 전 총장”이라면서 “재판을 통해 이진석의 결백함이 밝혀지리라 믿는다”고 했다.

한편, 임 전 실장과 함께 검찰로부터 불기소 처분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전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제서야”라는 글과 관련 기사링크를 첨부해 올리기도 했다. 이날 조 전 장관은 임 전 실장이 쓴 글을 자신의 SNS에도 공유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