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60460 0292021040967360460 05 0506002 6.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913020000

"심판평가위 지켜볼 것" 서울, 고요한 상태 심상찮다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김태환(울산)에게 걷어차힌 고요한(서울)의 상태가 심상치 않다. 서울은 심판평가위원회 결과를 지켜볼 예정이다.

FC 서울은 지난 7일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서울은 2연패 수렁에 빠졌다.

이날 서울은 선제골을 넣었지만 역전패 했다. 또 후반 26분에는 나상호가 골을 넣었지만ㅌ VAR 판독 결과 취소됐다.

더욱 뼈아픈 것은 고요한의 부상이다. 후반 38분 고요한은 갑자기 주저 앉았다. 서울 벤치를 향해 교체를 요청했다. 고요한이 쓰러진 것은 상대의 거친 태클 때문이었다.

주저앉기 전 고요한은 울산 김태환에게 걷어 차였다. 위험한 상황도 아니었는데 고요한이 돌파하던 순간 김태환이 발로 가격했다. 주심은 옐로카드 등 파울 판정을 내리지 않았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부상을 당해 3월을 뛰지 못한 고요한은 복귀한 뒤 바로 부상을 당했다. 특히 이날 경기를 지켜본 고요한 가족들은 안타까운 심정을 숨기지 않았다.

김태환의 가격에 대해 서울은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서울 구단 관계자는 8일 "심판평가위원회 결과를 기다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순히 고요한에 대한 파울만 기다리는 것이 아니다. 후반 43분 울산의 득점 장면도 주의 깊게 살펴볼 예정이다. 이동준의 득점 상황에서 VAR 판독을 실시했다. 물론 득점은 인정됐다. 하지만 당시 이동준에게 패스를 연결할 때 김태환이 오프사이드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경기가 끝난 상황이고 김태환이 고요한에게 직접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고요한은 다시 부상을 당하며 그라운드 복귀를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 김태환에게 가격 당한 부분이 내측인대인데 정밀 검진을 받아야 하기 때문. 서울 관계자는 "정밀 검진을 받고 있다. 정확한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여러 병원에서 검진을 받고 있다. 금명간 부상 정도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서울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