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6593710 0512021030566593710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54393000

'펜트하우스2' 유진 딸 김현수, 대상 호명…최예빈 악행에 피투성이 '충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BS '펜트하우스2'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펜트하우스2' 김현수가 청아예술제 대상에 호명됐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오윤희(유진 분)의 딸 배로나(김현수 분)는 우여곡절 끝에 청아예술제 대상 수상자에 호명됐지만 시상식 단상에 오를 수 없었다. 천서진(김소연 분) 딸 하은별(최예빈 분)이 휘두른 트로피 때문에 피투성이가 되면서 충격을 안겼다.

이날 강마리는 딸 유제니(진지희 분)를 따돌리고 괴롭힌 하은별, 이민혁(이태빈 분) 역시 주석경(한지현 분)처럼 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원하는 건 가담자들 전원 중징계다. 합의도 예외도 없어. 지금부터 전쟁이야. 내 딸 건드린 것들 다 가만 안둬"라고 선언했다. 이후 등장한 이규진(봉태규 분)에게도 정신 차리라며 경고했다.

이 사건으로 제대로 열받은 이규진은 강마리의 뒷조사를 했다. 강마리는 오랜만에 목욕탕에 일하러 갔고, 자신이 세신사라는 사실을 고상아(윤주희 분)에게 들켰다. 이규진은 옥상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는 "실제로 보니까 진짜 찰떡이네. 사실 우리 보좌관이 제니 엄마 세신사라고 할 때 안 믿었는데"라며 크게 비웃었다. 강마리는 창피할 거 없고 꿀릴 거 없다며 당당하게 맞섰지만 이규진이 "제니한테 사진 몇 장 보냈다"라는 말에 발을 동동 굴렀다.

강마리는 눈물을 흘리며 집으로 달려갔다. 이때 유제니와 배로나는 본선 연습을 위해 같이 있었다. 오윤희가 아이들을 데리고 있던 가운데 유제니가 발견한 사진을 오윤희가 재빨리 가져갔다. 집으로 달려온 강마리는 "제니야 괜찮아? 누구 찾아온 사람 없었냐"라며 걱정했다. 이에 오윤희는 "이거 찾냐"라며 사진을 제니 엄마에게 건넸다.

주단태(엄기준 분)는 강마리가 감히 자신을 건드렸다며 분노, 교도소에 있는 그의 남편의 출소를 늦췄다. 교도관의 연락을 받은 강마리는 애아빠가 다쳤다는 소식에 깜짝 놀랐다. 수감자들끼리 폭행 사건이 생겼는데 많이 맞아서 지금 병원에 있다고 전해 들은 것. "혹시 문제 생기면 출소가 늦어질 수도 있다"라는 얘기에 강마리는 의아해 했다. 그러다 바로 주단태의 짓임을 알아챘다.

주석경은 배로나, 유제니한테 눈물을 흘리며 사과하는 척했다. 그는 "엄마 죽고 힘들었다. 절대 그런 일 없을 거다. 한번만 용서해 달라. 본선 무대 서고 싶다"라고 말했다. 강마리는 악어의 눈물이라며 믿지 않았지만, 오윤희는 "그래도 저 자존심에 무릎까지 꿇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비밀유지 계약서를 손에 넣은 천서진의 엄마는 딸에게 이사장 사임을 압박했다. 오페라하우스로 운영하려 했던 청아아트센터 역시 완공되자마자 팔라고 지시했다. 천서진은 친엄마가 아니라 그런 거냐며 눈물을 보였다.

결국 천서진은 주단태에게 "합병 서둘러 줘. 인수합병 발표해. 난 청아아트센터만 있으면 돼. 모든 건 당신한테 위임할게"라고 밝혔다. 주단태는 자신의 뜻대로 돌아가자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또 "우리 결혼 더 미루지 말자. 예술제 끝나는대로 펜트하우스로 들어와"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방에 들어가 "천서진이 내 꿈을 이뤄줄 거야. 이제 주혜인 그 애만 찾으면 돼. 심수련만 아니었어도 진작 내 거였을 땅인데"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주석경은 천서진의 비밀을 알고 그를 압박했다. "아버지 죽을 때 돌계단에 같이 있었으면서 왜 안 살렸냐"라는 말에 천서진은 불안해 했다. 주석경은 하은별의 휴대전화에 있던 증거 영상을 손에 넣으려고 시도했지만, 천서진의 등장에 실패했다.

자신의 비밀을 들킨 강마리는 딸을 위해 "학폭 사건 여기서 접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사장 사무실을 찾아가 "석경이 근신 처리하고 여기서 마무리하자. 그리고 석경이 청아예술제 출전시켜 달라"라고 요청했다.

뉴스1

SBS '펜트하우스2'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아예술제 본선 7일 전, 모든 참가자들이 오직 대상을 바라보며 연습에 몰두했다. 한껏 예민해진 천서진은 하은별에게 왜 그것밖에 못하냐고 지적하더니 "배로나한테 꼭 이겨. 죽여서라도 이겨"라고 강조했다. 배로나는 완벽한 실력으로 대상에 가까워진 상황.

예술제를 하루 앞두고 청아재단, 제이킹홀딩스는 합병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후 주단태는 천서진과 오붓한 시간을 가졌다. 그러면서 헤라팰리스 이상의 가치를 가진 빌리지를 만들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 가운데 오윤희는 딸 배로나의 컨디션을 살뜰히 챙겼다. 반면 하은별은 극도로 불안해 했다.

드디어 경연이 시작됐다. 배로나가 첫 번째로 나섰다. 반주자는 갑자기 음을 더 올렸다. 하지만 배로나는 높은 음역대까지 모두 소화하며 완벽한 노래 실력을 뽐냈다. 반전이 있었다. 하윤철(윤종훈 분)이 하은별의 부탁을 받고 반주자를 매수했던 것. 그는 배로나의 무대가 끝나자 돈봉투를 건네며 "생각보다 로나가 너무 잘했다. 이걸로 우리 계약 끝이다. 입조심 단단히 해라. 은별이 또 불안해 하면 안되는데"라고 걱정했다. 배로나가 이를 목격했다.

이어 하은별이 무대에 올랐다. 그는 극도로 불안한 상태였고 음이탈을 내면서 엄마 천서진을 실망하게 만들었다. 이후 주석경, 유제니 등도 안정적으로 무대를 마쳤다. 이에 하은별은 "미치도록 열심히 했는데 모든 게 다 배로나 때문이야"라며 분노했다. 그는 배로나의 뒤를 따라갔고, 자신이 짝사랑하는 주석훈(김영대 분)이 함께 있자 더욱 분노하게 됐다.

주석경은 하은별의 휴대전화를 손에 넣었다. 이때 천서진이 전화를 걸었다. 딸을 걱정하며 심사위원들의 회의를 통해 대상 수상자가 결정났다고 알린 것. 천서진은 음이탈이 결정적인 실수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주석경은 "에이 그건 아니지. 결정적 실수 맞잖아"라며 그를 불러냈다.

주석경은 "결정적 증거 은별이가 갖고 있더라. 선생님이 은별이 할아버지 죽인 증거. 걔가 이거 왜 갖고 있는지 난 안 궁금하다. 내가 원하는 건 대상 트로피다. 어차피 은별이는 대상 없어도 서울음대 갈 수 있지 않냐. 그러니까 봉투에 누구 이름이 있든 선생님은 내 이름 호명해 주시면 된다"라고 협박했다.

하은별은 배로나와 신경전을 벌이다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그는 환각 증세를 보이더니 대상 트로피를 꺼내들고 배로나를 공격했다. 이 가운데 시상식이 진행됐다. 영예의 대상 주인공은 배로나로 적혀 있었다. 하지만 배로나는 하은별의 공격을 받고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하은별은 정신을 잃은 배로나를 바라보며 "난 너한테 아무것도 안 뺏겨. 우리 아빠도 석훈이도 대상 트로피도"라고 말했다.

천서진은 주석경의 협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배로나를 대상자로 발표했다. 그러나 배로나는 대상 트로피를 받을 수 없는 상황으로 긴장감을 드높였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