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1186 0672021030266511186 06 0602001 6.2.6-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84517000 related

배우 지수 소속사 "학폭 가해자 지목, 확인 중"(공식)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배우 지수가 학폭(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아시아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배우 지수가 학폭(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는 2일 아시아투데이에 “지수의 논란과 관련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자신이 지수와 중학교 동문이라고 밝히며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며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 김지수(지수 본명)가 포함된 그때의 일진들은 상당히 조직적이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신은 2008년 중학교 3학년 당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며 지수와 무리들이 수시로 찾아와 자신에게 욕설과 협박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수는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