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8915 0092021022766458915 05 0508003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19671000

'대역전극' 한국도로공사, IBK기업은행 잡고 봄배구 '청신호'

글자크기

IBK기업은행 라자레바, 43점 따내고도 눈물

뉴시스

여자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 켈시. (사진=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IBK기업은행을 잡고 봄 배구 희망을 이어간다.

한국도로공사는 27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3-25 20-25 25-21 25-20 15-13)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2를 따낸 4위 한국도로공사(12승15패 승점 39)는 3위 IBK기업은행(13승14패 승점 40)에 승점차 1로 따라붙었다.

V-리그 여자부는 3위까지 포스트시즌에 나선다. 흥국생명과 GS칼텍스가 봄배구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한국도로공사와 IBK기업은행은 마지막까지 치열한 다툼을 벌일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켈시가 33점, 박정아가 15점을 올리며 대역전승을 완성했다. 배유나도 블로킹 4개 포함 12점으로 지원했다.

IBK기업은행이 1세트를 잡고 앞서갔다.

22-23에서 라자레바의 퀵오픈으로 균형을 맞춘 IBK기업은행은 심미옥의 서브 에이스로 세트 포인트를 선점했다. 이어 상대 박정아의 공격 범실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기세를 올린 IBK기업은행은 2세트도 따냈다.

IBK기업은행은 19-19에서 라바레바의 연속 득점과 상대 범실로 차이를 벌렸다. 라자레바는 22-20에서도 3연속 후위 공격으로 한국도로공사를 잠재웠다.

흐름이 바뀐 건 3세트다.

2세트까지 25점을 책임지며 펄펄 날던 라자레바의 컨디션이 급격이 떨어지자 IBK기업은행이 흔들렸다. 한국도로공사는 이 틈을 놓치지 않았다.

17-17에서 켈시의 퀵오픈을 포함해 3점을 뽑아낸 한국도로공사는 20-18에서 전새얀의 블로킹, 켈시의 서브 에이스로 달아났다. 켈시는 23-20에서 후위 공격으로 쐐기를 박았다.

4세트도 한국도로공사의 몫이었다.

16-16으로 팽팽하던 분위기는 IBK기업은행은 연이은 범실로 깨졌다. 한국도로공사는 켈시의 연속 득점, 배유나의 속공 등까지 묶어 22-16까지 도망가며 분위기를 끌고 왔다.

결국 마지막에 웃은 쪽은 한국도로공사였다.

7-11으로 끌려갔던 한국도로공사는 막판 맹추격에 나섰다. IBK기업은행도 끝까지 버텼지만 한국도로공사는 10-13에서 켈시의 오픈 공격을 시작으로 내리 5점을 쌓으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IBK기업은행 라자레바는 허리 통증을 느끼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5세트 중반까지 코트를 지키며 43점을 쏟아내 투혼을 펼쳤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다잡은 경기를 내주고 불안한 3위를 이어가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