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4652 0512021022566414652 06 0601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14232613000 popular

이경실 "예전 남자 선배, 치마 벌려 보라고…폭로하면 다 구속감"[호걸언니]

글자크기

"언어 폭력 대단…이름 못듣고 '야 이 X아', '저X' 이라 불러"

최양락 "난 MBC 대상 출신…이경규 8명 뽑는데 8등으로 입사"

뉴스1

'호걸언니_이경실'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개그우먼 이경실이 과거 선배 코미디언에게 당했던 성희롱과 언어폭력 피해를 폭로했다.

지난 24일 이경실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 개그우먼, 언어폭력으로 힘들던 시절/ 분노유발자 최양락, 그의 화려한 과거 / '내 호칭은 이X 저X 였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이경실을 영상의 제목처럼 선배 개그맨 최양락을 게스트로 초청해 토크를 이어 나갔다.

먼저 이경실은 "원래부터 좋아했고 개그맨이 되기 전, 된 후 이분의 더 큰 팬이 되고 있다. 어릴 때부터 개그를 보며 자랐다"며 최양락을 소개했다.

최양락은 쑥스럽게 인사를 건네며 "내가 원래 MBC 출신이다. 당시 8명을 뽑았는데 내가 대상이었고, 동기로는 엄용수, 김보화 등이 있다. 또 이경규도 있는데 당시 이경규는 8등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양락은 "만약 당시 7명만 뽑았다면 지금의 이경규는 없는 것이다. 본인 적성에 맞는 장사라거나 다른 걸 했을 것이다"라고 시작부터 입담을 자랑했다.

이어 둘은 과거 선배들과 일어났던 안 좋은 추억(?)들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경실은 "87년도에 처음 개그우먼이 됐을때 선배들을 보면서 우리가 아는 그런 웃음을 전달하는 그런 사람들이 아닌 '어떻게 저런 사람들이, 저런 행동을 하면서 국민들의 사랑을 받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또 "우리는 언어폭력이 대단했다"며 "이름을 들어보지 못했다. '야 이 X아', '저X' 이랬다"고 털어놨다. 또 "이야기를 하다보면 '경실이 재밌네'가 아니라 '아 저 X이 웃기네' 이런 식"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경실은 "그때 폭로했으면 전부 다 구속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최양락은 "우리는 음담패설이 심했다"라고 이를 인정했다.

뉴스1

'호걸언니_이경실'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경실은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여자들과 우리 여자 후배들을 같은 취급을 하곤 했다. 너무나 수치 스러웠다"고 분노하면서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100회 특집 녹화 당시 있었던 일화도 떠올렸다. 그는 "무대 바닥이 알루미늄이어서 거울처럼 비치는 경우가 있었다"고 입을 뗐다. 이어 "치마 입은 여자들은 속옷이 보일 수도 있어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어떤 선배가 나한테 치마를 벌려보라고 했다. 무슨 색깔 입었는지 본다고 그랬다"라며 충격적인 폭로를 이어갔다.

이경실은 "입사한 지 1, 2년 됐을 때였다. 동기들은 '왜 이러세요, 왜 이러세요' 하고 말았지만 나는 그 사람한테 대들었다 '어디서 이렇게 몰상식하게 구냐. 이게 지금 말 같은 소리냐. 어디다 대고 이런 행동을 하냐'고 대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랬더니 오히려 내게 더 난리를 치더라 그 사람이 '이런 뭔 X 뭔 X 하면서 이리 나와'라고 하더라"며 "그래서 복도로 나갔고 다시 한번 대판 싸웠다. 내가 '어디서 행동을 이따위로 하느냐고, 내가 이걸 안하면 안했지. 내가 당신하고 이런 행동할 순 없다'면서 싸웠다. 내가 당신이라고 말하면서 크게 따졌다"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이경실은 "그때 당시 분위기는 어느 정도 넘어가지 왜 여자가 그렇게 까지 하느냐는 분위기도 있었지만, 나도 그때는 정말 '이걸 안해야겠다', '이런 대접까지 받으면서는 못하겠다' 라는 생각을 했었다. 내가 당시엔 가장이어서 돈을 벌었어야 했지만, 참을 순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이경실은 1987년 MBC TV 제1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그는 1966년생으로 과거 MBC의 인기 코미디 프로그램 웃으면 '복이와요'에서 도루묵 여사 코너로 대인기를 끄는 등 전성기를 보냈다.
khj8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