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3175 0582021022566413175 06 0602001 6.2.6-HOTFIX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30916000 related

이경실, 선배 개그맨 성희롱+언어폭력 폭로 “치마를…”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코미디언 이경실이 과거 선배 코미디언에게 성희롱과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24일 이경실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는 ‘개그우먼, 언어폭력으로 힘들던 시절’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최양락이 게스트로 등장해 과거 코미디언 활동 당시 방송국, 동료 개그맨, 선배들과 있었던 일화를 전했다.

이경실은 처음 방송국에 입성했을 때를 회상하며 “시청자 입장에서 봤을 때 저 사람들(코미디언)이 항상 웃음을 전달해주니까 ‘분위기도 화기애애할 것이다’, ‘사람들도 굉장히 좋을 것이다’하고 생각하지 않나. 그래서 나도 그렇게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나 이경실은 “들어가 보니 우리가 아는 웃음을 전달하는 그런 사람들이 아니라 ‘어떻게 저런 사람이 국민한테 사랑을 받지? 저 사람들의 양면성을 알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폭로했으면 다 구속감이었다”고 토로했다.

이에 최양락 역시 공감하며 “얼마 전에 ‘미투’ 이야기도 있었는데, 우리는 언어폭력이 대단했다. 개그우먼들이 처음에 들어오면 몇 개월 동안 울었다”고 밝혔다.

이경실은 “이름을 들어보지 못했다. ‘야 이 X아’, ‘저X’ 이랬다”며 “이야기를 하다 보면 ‘경실이 재밌네’가 아니라 ‘아 저 X이 웃기네’ 이런 식이었다”고 폭로했다.

KBS 공채 코미디언 출신인 최양락은 “KBS 쪽은 여자들, 연기자들, 후배들이 있든 말든 음담패설을 많이 했다”고 전했고, 이경실 역시 “이야기하다 보면 어느 순간 나이트에서 만났던 여자애들과 우리를 같은 취급을 하더라. 굉장히 수치스러웠다”고 밝혔다.

또한 이경실은 과거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100회 특집 녹화 당시 있었던 일화도 밝혔다. 그는 “특집 무대 바닥이 알루미늄이어서 거울처럼 비치는 방송이었다. 치마 입은 여자들은 속옷이 보일 수도 있어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어떤 선배 한 명이 나한테 치마를 벌려보라고 했다”며 “무슨 색깔 입었는지 본다고”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경실은 “그때 입사한 지 1, 2년 됐었다. 동기들은 ‘왜 이러세요’ 하고 마는데 나는 그 사람한테 대들었다”며 “‘어디서 이렇게 몰상식하게 구냐. 이게 지금 말 같은 소리냐. 어디에다 대고 이런 행동을 하냐’고 그랬더니 난리가 났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런 뭔 X, 나와'라고 하더라’. 그래서 나는 ‘어디서 행동을 이따위로 하느냐고, 내가 이걸 안 하면 안 했지. 내가 당신하고 이런 행동할 순 없다’면서 싸웠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이경실은 “당시는 여자가 그러는 데 대해 오히려 ‘그냥 넘어가지 왜 이렇게 하느냐’는 분위기가 있었다”며 “하지만 워낙 그때는 심하니까 나도 이런 대접 받으면서는 일 못 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호걸언니 이경실’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