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신천지와 이만희 총회장

‘신천지에 14억 달라’... 청산가리 협박편지 쓴 50대, 징역 6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신천지 측에 전달된 청산가리를 넣은 협박 우편물 /대전경찰청


지난해 “비트코인으로 14억여원을 보내라”며 신천지교회 측에 청산가리가 담겨있는 협박 편지를 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이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2단독 김호석 부장판사는 김모(51)씨의 공갈미수 혐의를 유죄로 판단하며 이같이 선고했다. 김씨는 2015년에도 “분유에 청산가리를 넣었다”며 국내 분유제조 기업을 협박한 혐의로 징역형을 받았던 인물이다.

김씨는 지난해 8월 발송인을 신천지예수교 지역 성전으로 해 “14억4000만원을 비트코인으로 보내지 않으면 12지파 중 어느 곳이든 독가스와 청산가리 독살을 당할 것”이라고 쓴 편지를 청산가리 20g, 이동형 저장장치(USB) 등과 함께 경기도 가평 신천지예수교 평화연수원 등 2곳에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보냈던 편지는 평화연수원 측 수취 거절 등 이유로 반송됐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USB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김씨의 흔적을 찾아냈다. 조사 결과 김씨는 2015년에도 “분유에 청산가리를 투입했다”며 국내 모 기업을 협박했다가 법원으로부터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았다.

김호석 판사는 “코로나 시국에 지탄받던 신천지예수교 측을 상대로 공갈하려다가 미수에 그쳤다”며 “피고인 신분을 노출하지 않으려고 비트코인 주소와 QR코드를 이용하는 등 범행수법이 계획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갈취하려 한 금액이 거액이라는 점에서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범행을 부인하는 점도 양형에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우정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